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주호에 별 모양 인공 수초섬 조성

송고시간2017-09-13 12:01

(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충주호에 신경림 시인의 시(詩)를 모티브로 한 대형 인공 수초섬이 조성됐다.

충주시는 종민동 충주호 종댕이길 수변에 추진해온 인공 수초섬 조성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충주호에 뜬 인공수초섬
충주호에 뜬 인공수초섬

[충주시 제공 = 연합뉴스]

시는 3천500㎡ 규모로 한강수계기금과 시 자체 예산 등 모두 10억원을 투입, 조형물과 163㎡의 데크도 함께 설치했다.

시는 신경림 시인의 시 '별을 찾아서'를 테마로 인공 수초섬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5개의 수초섬은 별 모양을 본뜬 형태로 조성돼 수초섬 본연의 기능과 함께 생태관광 자원으로 활용된다.

중앙의 조형물은 세종 15년(1433년)에 제작돼 천체의 운행과 위치를 측정하던 혼천의 모양으로 설치됐다.

시는 수초섬에 코코넛 재질의 매트에 노랑꽃창포, 달뿌리풀, 갯버들을 심어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뤘다.

송해근 충주시 축산과장은 "친환경 소재로 조성된 수초섬은 충주호 수질개선은 물론 종댕이길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해 많은 사람이 충주를 찾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