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의원 68명 "강서 장애인 특수학교 설립해야"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3일 서울 강서지역에서 일부 주민의 반발로 갈등을 빚는 장애인 특수학교의 설립이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영호·민병두·박 정 의원 등 민주당 의원 68명은 이날 성명을 내고 "장애학생들이 차별받지 않고 공부할 수 있도록 필요한 곳에 특수학교가 설립돼야 한다"며 "강서지역 특수학교가 모두의 박수 속에 설립돼 편견이 없고 배려가 넘치는 아름답고 성숙한 사회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 의원은 "학교 설립을 반대하는 분들과 찬성하는 분들이 특수학교가 설립될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 주시길 간곡히 요청한다"며 "서울시교육청 또한 순조롭게 설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울 강서구 옛 공진초등학교 터에 추진 중인 강서 특수학교 설립을 두고 이 지역 국회의원인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과 일부 주민들은 반대하고 있다.

김 의원과 주민들은 특수학교 대신 국립 한방병원이 들어서야 한다고 주장한다.

2차 토론회는
2차 토론회는(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5일 오후 서울 강서구 탑산초등학교에서 강서지역 특수학교 설립 교육감-주민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지난7월에 열린 지난 7월에 개교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서울시교육청이 마련한 지역주민 토론회는 고성이 오가는 소동 끝에 파행으로 끝났다. 2017.9.5
seephoto@yna.co.kr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