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박성진 사퇴 안하면 부적격 보고서 채택' 압박…최후통첩

산자위 회의 오후로 또 연기하며 자진사퇴 결단 유도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자진사퇴를 유도하기 위해 인사청문보고서에 부적격이라고 명시하겠다고 엄포를 놓는 초강수까지 꺼냈다.

민주당은 지난 11일 박 후보자가 인사청문회까지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각종 의혹이나 이념 논란에 대해 명쾌한 해명을 하지 못해 장관직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상태다.

잠시 눈감은 박성진 후보자
잠시 눈감은 박성진 후보자(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잠시 눈을 감고 질문을 받고 있다. 2017.9.11
jeong@yna.co.kr

또 청와대의 정치적 부담을 줄이고 박 후보자의 명예를 그나마 덜 훼손할 수 있는 방법이 청와대의 지명철회가 아닌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라는 게 전반적인 기류다.

민주당은 이에 따라 지난 12일부터 청와대와 직·간접적으로 의사를 타진하며 박 후보자의 사퇴 입장 표명을 위해 물밑 접촉을 이어왔지만 아직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지 못한 상황이다.

당 안팎에서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박 후보자 사퇴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지만 박 후보자가 최종적인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얘기가 파다하다.

당내에서는 박 후보자가 12일 중 사퇴 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지만 결과적으로 없던 일이 된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자 당의 움직임도 조금씩 빨라지면서 박 후보자를 직접 압박하는 방식으로 전환하는 모양새다.

국회는 12일 오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를 소집해 박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었지만 13일 오전 11시로 전체회의가 한 차례 연기됐다.

전날 간사회의에서 민주당을 제외한 나머지 야3당이 부적격 의견을 담은 청문보고서 채택을 요구했지만, 민주당이 이런 보고서 채택에 여당이 동의하는 전례를 남기는 것은 부적합하다며 회의 연기를 요청했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 전까지 박 후보자가 자진사퇴를 결단할 수 있는 시간을 주겠다는 판단도 반영됐다는 시각이다.

박성진 청문보고서 채택 문제 논의
박성진 청문보고서 채택 문제 논의(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3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야당 간사와 위원장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문제 논의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간사를 기다리고 있다.
국민의당 손금주 간사(왼쪽부터), 장병완 위원장, 자유한국당 이채익 간사, 바른정당 정운천 간사. 2017.9.13
jeong@yna.co.kr

그러나 민주당은 이날 오전까지 박 후보자의 거취 표명 소식이 나오지 않자 압박의 수위를 한층 높이는 분위기다.

민주당이 이날 오전 개최된 국회 산자위 간사회의에서 전체회의를 오후 3시로 한 번 더 연기하는 대신 부적격 의견을 담은 청문보고서 채택에 동의해줄 수 있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국민의당 소속 장병완 국회 산자위원장은 간사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오후 3시까지 상황 변화가 없다면 부적격 의견으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는데 민주당도 참여하겠다고 이야기하고 합의했다"고 말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자진사퇴가 안된다면 당 입장에서는 부적격 동의로 압박할 수밖에 없다. 부적격 판단이 난 후보자에 대해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할 수 있겠느냐"며 "박 후보자에 대한 일종의 최후통첩이라고 봐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