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될까…"한중일 총재회의 의제 아냐"

사드 불똥에 연장 여부 불투명 관측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한국과 중국, 일본 3개국 중앙은행 수장이 한자리에 모이지만 한중간 현안인 통화스와프 연장 문제는 다뤄지지 않을 전망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저우샤오촨(周小川) 중국 인민은행 총재,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는 13∼14일 인천 송도에서 열리는 한·중·일 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참석한다.

한·중·일 중앙은행 총재는 13일 만찬을 함께 한 뒤 14일 오전에 회의를 한다.

이강원 한은 국제협력국 금융협력팀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총재회의 기간에 통화스와프는 의제로 들어있지 않다"며 "통화스와프는 특정국 간 정책으로, 3개국 중앙은행 총재의 공통 관심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팀장은 "총재회의에서는 글로벌 및 3국의 최근 경제 및 금융 동향 관련 의견이 교환될 것"이라며 "특히 가계, 기업, 정부의 총체적인 부채 현황이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중 중앙은행 총재는 이 기간 별도 회동도 하지 않는다.

이 팀장은 "3개국 총재 3명이 같이 활동하는 것이어서 한·중 총재가 따로 만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중 중앙은행 총재가 한 자리에서 만나며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여부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중 통화스와프는 만기가 10월 10일로 불과 한 달도 남지 않았다.

한국 정부는 3천600억 위안(약 560억 달러) 규모 한중 통화스와프를 연장하고 싶다는 뜻을 꾸준히 밝혀왔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기자간담회에서 "중국과 협의해서 차질없이 연장하는 것이 저희 방침"이라며 "실무적으로 협의하고 있고 최선 결과를 얻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과 중국은 2009년 4월 처음으로 원/위안화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은 후 두차례 연장했다.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처럼 비상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화를 빌릴 수 있는 계약으로, 외환방어막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최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둘러싼 한국과 중국의 외교 갈등으로 한중 통화스와프에도 불똥이 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은 한국을 찾는 중국인 단체관광객을 제한하는 등 사드와 경제 협력을 연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