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김정은, 쿠바에 허리케인 피해 위로

송고시간2017-09-13 11:46

전문가 "중남미 외교 고립 대응"

멕시코, 북한 대사 추방 명령(PG)
멕시코, 북한 대사 추방 명령(PG)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허리케인 '어마'로 큰 피해가 발생한 쿠바에 위로전문을 보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에게 보낸 위로전문을 13일 1면에 실었다.

김 위원장은 "쿠바 정부와 인민 그리고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깊은 동정과 위문을 보낸다"며 "쿠바 당과 정부와 인민이 이번 자연재해의 후과를 하루빨리 가시고 피해 지역 주민들의 생활을 안착시키게 되리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자신의 이름으로 다른 나라 수반에게 위로전문을 보낸 것은 집권 이래 3번째다.

통상 북한은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명의로 동맹국 등 타국에 축전이나 위로전문을 보낸다.

김정은 위원장은 2012년 10월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에게 허리케인 피해를 위로하는 전문을 보냈고, 지난해 2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어머니 사망에 전문으로 애도를 표한 바 있다.

이번 김 위원장 명의의 위문은 북한이 중남미에서 외교적 고립에 빠진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장철운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최근 중남미 일부 국가에서 북한대사가 잇달아 추방돼 북한의 외교적 고립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대쿠바 외교의 중요성을 고려한 대응조치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허리케인 '어마'로 현재까지 쿠바에서 현재까지 10명이 숨지고, 인구의 4분의 3이 전기가 끊긴 상태로 지내고 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