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넌 "북핵 군사옵션? 美中 일대일 교섭이 최우선"(종합)

"美정부내 대화 움직임…北핵보유국 인정여부 美中정상이 판단"
"북핵 11월 美中회담 핵심의제…무역전쟁 회피·남중국해 타협 가능"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워싱턴 AP=연합뉴스)

(홍콩·서울=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김보경 기자 = 미국이 북핵문제를 풀려면 중국과 미리 담판을 지어야 할 것이라고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주장했다.

오는 11월로 알려진 미중 정상회담이 북핵문제 해결의 중대한 계기가 될 수 있으며 북한의 핵보유를 일부 인정할지 문제도 미중 정상의 계산에 달렸다는 진단도 내놓았다.

투자포럼 참석차 홍콩을 방문 중인 배넌은 13일(현지시간) 홍콩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인터뷰에서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배넌은 "미국에서는 군사적 해결책과 관련한 말들이 점점 많아지기도 했으나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비롯해 북한과의 잠재적 대화 쪽으로 나아가려는 이들도 역시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내 생각으로는 우리(미국)가 가장 먼저 추진할 필요가 있는 것은 북한을 두고 중국과 일대일로 교섭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넌은 오는 11월 중국에서 열릴 것으로 알려진 미·중 정상회담이 이 같은 맥락에서 북핵 문제를 푸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나는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소수의견이었는데 행정부 내에서 그들은 잠재적으로 북한과 모종의 대화를 하는 쪽으로 나아가는 것 같았다"며 "그런 대화에는 내가 그냥 양자관계라고 생각하는 것보다 많은 당사자가 존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1월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에서 정상회담을 할 때 북핵문제가 핵심의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이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배넌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계산해야 할 문제라고 답변을 아꼈다.

배넌은 중국이 북한의 고삐를 죄게 하려고 미국이 추가로 쓸 수 있는 압박수단은 무엇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비교적 온건한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중국에 북서 태평양 지역에서 벌어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들만 이해시키면 된다"며 "나는 중국이 행동을 취하도록 압박을 행사해야 한다고 말한 적이 없다. 중국과 열린 대화와 논의를 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가 북한 섬유와 의류 제품 수출 금지 등을 명시한 대북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것에 대해 비록 결의안이 미국의 제시한 초안보다는 완화됐지만, 통과 자체는 "훌륭했다"고 평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스티브 배넌 전 수석전략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스티브 배넌 전 수석전략가[연합뉴스TV 제공]

배넌은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리던 인물로 지난달까지 백악관 수석전략가로 활동해왔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전략 폭로, 백인우월주의 두둔 논란 속에 백악관을 떠났으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아직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는 전날 홍콩에서 열린 글로벌 금융기관 CLSA 주최 투자자포럼의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중국을 방문하면 시 주석과의 협상을 통해 양국의 무역전쟁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넌은 "미·중 정상회담 전에 워싱턴은 중국의 지적 재산권 침해 조사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며 이는 정상회담에서 양측이 철저한 협상을 통해 상호 무역관계를 재정립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은 무역과 관련해 풀어나가야 할 수많은 문제가 있지만, 양측의 갈등을 해소할 수는 있을 것"이라며 "양국 모두에게 타격이 클 무역전쟁은 피할 수 있으며, 우리는 반드시 합의에 도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무역대표부(USTR)는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라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 등 부당한 무역관행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배넌은 "우리가 원자재를 중국에 보내면, 중국은 이를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만들어 우리 시장으로 보낸다"며 "이는 중국이 우리의 기술을 도용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중국의 무역관행을 공격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은 무역관계를 재정립하기 위해 연쇄 회담을 할 것"이라며 "양국이 차이를 좁힐 수 있다면 상호 유대관계는 더욱 강해지고, 북한이나 남중국해 같은 잠재적 갈등 요인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른 아시아 국가들은 미국과 중국 중 어느 쪽을 선택할 필요가 없으며, 미·중 양국 모두 이러한 선택을 강요한 적이 없다"며 환태평양 지역은 전 세계에 중요성을 지닌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배넌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시 주석은 매우 인상적으로, 중국에 무엇이 가장 도움이 될지를 정말 잘 알고 있다"며 "그는 영리하고 터프하지만 공정하며, 직설적으로 말하면서 핵심을 찌를 줄 안다"고 말했다.

이러한 점에서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 공통점이 많으며, 이것이 두 사람이 서로를 좋아하는 이유일 것이라고 배넌은 덧붙였다.

배넌은 미국과 중국의 역사적 유대관계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은 2차 세계대전에서 연합국으로 같이 싸웠으며, 냉전 시기에도 소련의 위협에 맞서 서로를 도왔다"며 "(양국의 관계는) 냉전과는 다르며, 우리는 분명히 경쟁자이지만 노력을 통해 이슈를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