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패 의혹' 말레이시아 총리 반갑게 맞이한 트럼프

송고시간2017-09-13 10:57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역시 사업가 트럼프답게 그의 관심은 윤리나 도덕보다 '비즈니스'와 안보를 우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각)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를 백악관에서 맞았다. 그리고 말레이시아 항공사 측이 미국 보잉사와 제너럴 일렉트릭으로부터 최대 200억 달러에 이르는 항공기와 엔진 구매 의사를 표명한 데 사의를 나타냈다.

백악관에 도착한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를 맞는 트럼프 대통령
백악관에 도착한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를 맞는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현재 미 사법당국이 수사 중인 나집 총리와 관련된 대규모 비자금 스캔들에 대해서는 한마디 언급도 없었다.

나집 총리와 측근들은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를 통해 수십억 달러의 나랏돈을 미국과 스위스 등지로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 법무부는 지난해부터 17억 달러(약 1조9천억 원)에 달하는 미국 내 1MDB 자산에 대한 압류 절차를 밟아왔으며 지난달에는 관련자들에 대한 형사 수사를 시작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나집 총리를 백악관에 초대하자 부패 스캔들 연루 지도자를 초대하는 것은 법치의 후퇴이며 백악관으로서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비판여론이 고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러한 비난 여론을 뒤로한 채 백악관 웨스트윙에서 나집 총리를 환영했다. 그는 나집 총리의 미국에 대한 투자에 감사를 나타내고 아울러 이슬람국가(IS)와 다른 지하드 그룹 등 테러조직과의 싸움에서 그의 주요 역할을 치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말레이시아가 더이상 북한과 거래를 하지 않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이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말레이시아 측의 대규모 항공기 주문은 미 사법당국이 수사를 벌이고 있는 무역 파트너에게 투자를 권유하는 이례적인 상황을 초래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적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앞서 당국의 수사는 비정치적인 것으로 나집 총리와 대통령과의 면담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것이라면서 두 지도자는 IS 등 테러 대책과 북핵, 남중국해 영토분쟁 등 다양한 지역, 안보 문제들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랜드연구소의 선임정치연구원 조나 블랭크는 트럼프-나집 두 지도자가 국내적 이유로 스캔들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트럼프로서는 대규모 투자 유치가 필요하고, 나집 총리로서는 백악관에서 트럼프와의 회동을 자신의 국내 정치적 입지 강화에 이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yj378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