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北, 도발-제재 악순환 벗어나 평화의 길로 나와야"

송고시간2017-09-13 10:49

"'외무성 보도'는 지금까지 안보리 제재 北 반응 중 가장 낮은 형식"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통일부는 13일 "북한이 더 이상 도발과 제재, 도발(로 이어지는) 이런 악순환에서 벗어나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의 길 및 대화의 테이블로 나오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 2375호가 채택된 것과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백 대변인은 또 북한이 이날 '외무성 보도'를 통해 첫 반응을 내놓은 데 대해 "지금까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에 대한 북한 당국의 반응 중에서는 가장 낮은 형식"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이 그동안 스스로 제재에 도발로 행동해 왔던 사례, 그 다음에 결의안 채택 하루 전에도 외무성 성명 등을 발표하면서 입장을 냈다"면서 "이런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보도'를 통해 안보리 결의에 대해 "극악무도한 도발 행위의 산물"이라며 "준열히 단죄 규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주장했지만, 지난달 안보리의 대북 결의 2371호 채택 이후에 '공화국 정부 성명'으로 입장을 밝혔던 것과 비교하면 반발의 수위가 낮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백 대변인은 "이번 결의안은 유엔 안보리에서 만장일치로 채택이 되었고, 중국 등 유관기관들도 동 결의안을 충실히 이행한다는 입장으로 알고 있다"면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준엄한 경고를 심각하게 받아들여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제시하는 비핵화와 평화의 길로 조속히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거듭 밝혔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