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달청 납품단가 뻥튀기…400억 챙긴 토목용 보강재 생산업체

옹벽 공사 필수자재 '지오그리드' 시중가격보다 3∼5배 부풀려


옹벽 공사 필수자재 '지오그리드' 시중가격보다 3∼5배 부풀려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3일 단가를 조작해 공공기관에 토목용 보강재를 납품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로 토목용 보강재 생산업체 13곳을 적발해 A씨 등 관계자 2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조달청 납품단가 뻥튀기…400억 챙긴 토목용 보강재 생산업체 - 1

A씨 등은 조달청 다수공급자계약(MAS) 계약과정에서 시중가격보다 3∼5배 높게 책정된 허위 전자세금계산서 등을 조달청에 제출하는 수법으로 2009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공공기관이 발주한 옹벽공사에 400억원 상당의 토목용 보강재를 납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업체가 납품한 토목용 보강재 일명 지오그리드는 토사가 흘러내리는 것을 막기 위해 옹벽공사 때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자재다.

예컨대 단위당 1천800원에 판매되는 자재를 조달청에는 6천500원에 거래됐다고 꾸민 영수증을 조달청에 제출하고서 실제 공공기관 발주 공사에 5천630원에 계약해 이득을 챙기는 수법이다.

13개 업체는 총 400억원 규모의 토목용 보강재를 납품, 260억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챙겼다.

다수공급자계약이란 조달청이 3개 이상 기업과 단가계약을 체결하고 공공기관이 별도의 계약체결 없이 나라장터 쇼핑몰에서 쉽게 구매하는 제도다.

경찰은 이들 업체가 일단 쇼핑몰에 가격을 등록하기만 하면, 전국의 공공기관서 발주하는 옹벽 공사에 납품할 수 있다는 점을 노렸다고 설명했다.

앞서 2015년 12월 조달청은 다수공급자 계약과정에서 가격 조작 정황을 확인, 토목용 보강재 계약업체 40여 곳에 대해 종합쇼핑몰 긴급 사전거래 정지 조치를 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또 이들 업체가 가격 담합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부당하게 챙긴 이익금은 환수 조치 중이며, 다른 업체도 가격을 조작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