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유엔제재 대비 사전 석유 비축령…中, 4월부터 수출제한"

요미우리 "북한 내부자료, 中과 공동계좌 개설 방안도 포함"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이 8월부터 휘발유를 비롯한 석유제품 수출을 늘릴 것을 중국 기업에 요청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북한 내부자료 등을 인용해 13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북중 관계 소식통을 인용, 김정은 북한 정권이 휘발유 비축명령을 내려 시장 유통을 제한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북한이 이러한 조치를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에 대비하려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요미우리는 북한에서 외국 투자를 관할하는 대외경제성이 지난 8월 작성한 자료를 입수했다면서 이 문서는 북중 공동의 은행계좌를 만드는 '자금담보 방식'을 중국에 제안하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북한 측의 대금 미지급을 우려하는 중국을 배려해 먼저 대금을 입금하고 중국 측은 해당 화물이 도착하면 인출하는 방식을 말한다.

북한 내부 자료에는 북한의 항구에 십수t 규모의 석유저장시설을 건설하는 계획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는 중국인 무역상을 인용, 북한 대외경제성 간부가 이달 방중했을 때 "석유공급 루트의 확립은 톱(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의미)의 의지"라고 중국 기업 담당자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휘발유 비축명령을 내린 것은 지난 4월께로, 내부에선 "전시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통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이는 중국 당국이 이때부터 사실상 석유수출 제한에 나섰기 때문이라며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핵·미사일 개발로 폭주하는 김정은 정권에 경고 신호를 보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일부 기업은 지난 4월께부터 '국내 수요가 늘었다'는 이유로 수출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때는 시 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처음으로 회담했던 시기에 해당한다.

소식통은 "중국이 대북 압력을 행사하고 있음을 미국에 강조하려고 한 것"이라고 신문에 말했다.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유류공급 30% 차단·섬유수출 금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유류공급 30% 차단·섬유수출 금지(유엔본부<뉴욕> EPA=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11일(현지시간) 북한으로의 유류공급을 30% 가량 차단하고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대북 원유수출은 기존 추산치인 연 400만 배럴을 초과해서 수출하지 못하도록 했다. 그러나 이번 결의안에는 전면적인 대북 원유금수, 김정은에 대한 제재는 빠져 미국 주도의 강경 원안에서는 상당 부분 후퇴했다. 사진은 이날 안보리 전체회의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앞줄 가운데) 등이 대북 결의안에 표결하는 모습.
bulls@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