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R리그 출신 눈에 띄네…윤용호·유주안·양한빈 맹활약

2군 무대 발판으로 무럭무럭 자라난 R리그 출신 선수들
수원 삼성 윤용호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수원 삼성 윤용호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축구 K리그의 2군 무대인 R리그(리저브리그)에는 현재 12개 구단이 참가하고 있다.

K리그 클래식에 속한 FC서울, 제주 유나이티드, 울산 현대, 수원 삼성, 인천 유나이티드, 대구FC, 강원FC와 K리그 챌린지 성남FC, 부천FC, 부산 유나이티드, 서울 이랜드, 안산 무궁화가 2군 팀을 운영하며 R리그를 꾸리고 있다.

12개 팀은 2경기씩 총 22라운드의 연중 리그를 치른다. R리그는 철저히 유망주 위주로 운영되는데, 23세 초과 선수의 출전은 최대 5명으로 제한된다.

몇몇 구단은 비용 문제와 효율성이 없다는 이유로 2군을 운영하지 않지만, 다수의 구단은 R리그를 통해 새로운 선수들을 발굴하고 있다.

특히 올 시즌엔 R리그 출신 선수들이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며 팀의 기둥으로 성장하고 있다.

대표적인 선수가 수원 삼성 윤용호다. 그는 지난 10일 전남 드래곤즈와 홈 경기에서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는데, 해당 경기에서 데뷔골을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윤용호는 수원 유스팀인 매탄고 출신으로 올 시즌 R리그에서 11경기에 출전해 5골을 넣었다.

최근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와 비공개 연습경기에서도 2골을 넣는 등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수원 유주안도 R리그에서 탄탄한 기본기를 쌓으며 K리그에 데뷔했다.

올 시즌 R리그 7경기에서 5골을 넣은 유주안은 K리그 데뷔무대였던 6월 25일 강원FC와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이후 12경기에 출전해 수원의 주축선수로 발돋움했다.

FC서울의 골키퍼 양한빈도 R리그 출신이다. 그는 지난해 R리그 14경기에 나서 10경기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같은 팀 윤승원도 R리그를 바탕으로 성장했고, 올 시즌엔 K리그 클래식 11경기에 나와 2득점을 기록 중이다.

'미래의 스타'도 많다. 올 시즌 R리그에선 장성재(울산), 이동준(부산), 김희원(이랜드)이 8골씩 기록하며 뛰어난 득점력을 기록했다.

이동준은 3경기, 장성재와 김희원은 2경기씩 K리그 출전 기회를 얻었는데, 앞으로의 행보가 더 기대된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