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리스크에 8월 외국인 증권자금 3조7천억원 빠져나가

9개월 만에 유출로 전환…CDS 프리미엄도 상승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지난달 북한 리스크(위험)가 고조되면서 국내 금융시장에서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이 30억 달러 넘게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7년 8월 중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8월 국내 주식·채권시장에서 외국인 자금은 32억5천만 달러 유출됐다. 원화로 약 3조6천650억원이다.

외국인 주식투자자금은 13억3천만 달러, 채권투자자금은 19억1천만 달러 유출됐다.

국내 금융시장에서 외국인 자금이 유출되기는 작년 11월(-4억9천만 달러) 이후 9개월 만이다.

특히 주식시장에서 외국인 순매도는 작년 1월(-23억1천만 달러) 이후 19개월 만이다.

한국은행은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 부각과 차익실현 등으로 외국인 주식과 채권자금이 모두 순유출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북한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로 미국 기지가 있는 괌을 사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위협하는 등 북한 핵과 미사일을 둘러싼 지정학적 불안감이 증폭됐었다.

北리스크에 8월 외국인 증권자금 3조7천억원 빠져나가 - 1

북한 리스크는 우리나라 외화차입 여건에도 부정적 영향을 줬다.

지난달 외국환평형기금(외평채·5년 만기 기준)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평균 62bp(1bp=0.01% 포인트)로 7월보다 4bp 올랐다.

이달 1∼11일 평균값은 68bp로 더 높아졌다.

CDS 프리미엄 상승은 정부나 기업이 채권을 발행할 때 비용이 올라갈 수 있다는 뜻이다.

원/달러 환율은 상승세를 나타냈다.

8월 말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27.8원으로 7월 말(1,119.0원)보다 8.8원 올랐다.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에 원화가 약세를 보인 영향으로 풀이된다.

원/달러 환율 변동성은 다소 축소됐다.

하루 중 최고가와 최저가의 차이를 나타내는 '일중 변동폭'은 7월 5.2원에서 8월 4.8원으로 작아졌다.

같은 기간 전일대비 변동폭도 4.7원에서 3.8원으로 축소됐다.

미국 달러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달러화[연합뉴스 자료사진]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