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원식 "민주당 도청사건, 제2 워터게이트…권언유착 국정조사"

공공기관 채용의혹·5·18 특별법 거론하며 "국민의당에 적극협조 요청"
"김명수 처리 협조해달라…野, 낙마정치로 힘 과시하다 민심 심판받을 것"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3일 '민주당 도청 의혹' 사건과 관련, "도청 문건이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에 고스란히 전달됐다는 사실에 비춰 조직적으로…"라며 "사실이면 제2의 워터게이트 사건"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이는 지난 9년 공영방송 적폐의 실상으로, 조속한 시일 내에 불법적 언론장악 행위 전반에 대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해 처리하겠다"면서 "야당이 이명박(MB)·박근혜 정권 적폐 지킴이를 자임하는 것이 아니라면 권언유착 국조에 응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도청 의혹 사건은 2011년 6월 23일 민주당 대표실에서 열린 KBS 수신료 문제와 관련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내용을 이튿날 한나라당 한선교 의원이 공개하면서 불거졌다. KBS 기자협회 진상조사위원회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당시 관련 취재 지시가 있었다는 내용 등을 발표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강원랜드 불법·부정채용 의혹 관련, "특정 시기 채용인원의 95%가 이명박 정부 실세의 배경으로 부정 취업했다"면서 "일부 공공기관만 밝혀진 만큼 이는 빙산의 일각으로, 총체적이고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 밖에 그는 5·18 진상조사 특별법을 당론으로 발의한 것에 대해 "정파와 이념을 떠나 야당, 특히 국민의당에 적극적이고 특별한 협조를 요청한다"면서 "우리 당은 촛불 혁명·민심을 받들 준비가 됐다. 야당이 적폐인지, 정의의 편에 설지를 국민과 역사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선 "야당은 이념, 색깔론, 코드인사 등 민심과 거리 먼 낡은 가치를 들이대며 청문회의 품격을 떨어뜨렸다"고 비판하면서 "대법원장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공석이 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삼권분립의 한 축인 사법부 존중 차원에서라도, 25일이면 양승태 대법원장의 임기가 끝나는 만큼 청문보고서 채택과 처리에 협조해달라"면서 "야당이 만약 민심을 거스르고 현재처럼 낙마 정치로 힘을 과시하려다가는 민심의 심판에 낙마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야당의 전술핵재배치 주장에 대해 "빈대를 잡으려다 초가삼간을 태우는 격"이라면서 "민주당은 전술핵에 반대하고 그 기조는 앞으로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원식 "민주당 도청사건, 제2 워터게이트…권언유착 국정조사" - 1
민주 지도부 대화
민주 지도부 대화(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srbaek@yna.co.kr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0: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