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월 광고시장 '맑음'…'결혼·이사 영향' 가정용품 광고↑

송고시간2017-09-13 09:47

(서울=연합뉴스) 현영복 기자 =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10월 '광고경기 예측지수'(KAI)가 110.7을 기록, 전월보다 광고비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고 13일 밝혔다.

KAI는 조사 대상 600대 기업 광고주 중 해당 기간 광고비 지출이 전월보다 늘어날 것이라는 응답이 많으면 100이 넘고, 그 반대면 100 미만이 된다.

매체별 10월 KAI지수는 온라인-모바일 부분이 119.3으로 가장 높고 이어 지상파TV 106.1, 케이블TV 102.9, 라디오 100.4 등이다.

업종별로는 계절적 특수를 맞은 결혼 및 이사 관련 업종인 '가정용품'(150.0)과 '가정용 전기전자'(140.0) 지수가 최상위권에 자리했다.

'제약 및 의료'(128.6), '건설·건재 및 부동산'(128.0) 업종도 광고비가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코바코 제공]
[코바코 제공]

youngb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