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러시아 핵무기감축협정 연장논의 착수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미국과 러시아가 7년 전 양국이 체결한 신(新)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 연장 논의에 들어갔다고 러시아 타스 통신과 관영 뉴스전문채널 RT 등이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이날 핀란드 헬싱키에서 토머스 섀넌 미 국무부 차관과 회동한 뒤 취재진에게 양국이 2010년 체결한 신(新)전략무기감축협정 연장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협정은 2010년 4월 체코 프라하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당시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이 서명해 이듬해 2월 발효됐다.

양국이 2018년 2월까지 실전 배치 핵탄두 수를 1천550개, 운반수단(미사일과 폭격기 등)을 700기 이하로 줄이는 내용이 골자다.

스푸트니크는 이 협정이 2021년 만료되지만 양국이 5년 이내로 연장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라브코프 차관은 "협정 요건에서 어떠한 방식으로든 벗어날 수 없고 벗어나서도 안 되며, 목표(핵무기 감축)를 달성하는 데 필요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일반적으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 협정 실행을 위한 미-러 양자 위원회가 조만간 별도로 회동해 협정 이행의 기술적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라브코프 차관은 미국도 이 문제에 진지하고 책임감 있는 자세로 접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미국은 세계가 핵무기와 관련한 분별력을 갖게 되는 시점까지는 핵 능력을 큰 폭으로 강화하고 확장해야 한다"고 밝히는 등 핵전력 강화를 시사해 오바마 전 대통령의 '핵무기 없는 세상' 정책을 뒤집고 핵 확장 정책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2010년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1991년 발효돼 지난해 12월 만료한 전략무기감축협정(START-1)을 대체하는 신(新)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에 서명하고 있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0년 체코 수도 프라하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1991년 발효돼 지난해 12월 만료한 전략무기감축협정(START-1)을 대체하는 신(新)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에 서명하고 있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러시아 핵무기감축협정 연장논의 착수 - 2
블라디미르 푸틴(좌) 러시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블라디미르 푸틴(좌) 러시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09: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