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세계百, 사회적기업 '상생 선물세트' 선보여

송고시간2017-09-13 08:50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신세계백화점은 15일부터 추석 선물행사에서 사회적기업들과 손잡고 '상생 선물세트'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신세계는 공익을 추구하는 사회적기업을 지원하고자 상품 홍보 효과가 일반 행사보다 높은 추석 선물행사를 통해 판로를 넓혀주는 역할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는 행사 상품 마진을 유사 선물세트들의 평균보다 최대 5%가량 낮춰 사회적기업들의 이익을 최대한 보장하고 선물 카탈로그에도 별도 페이지를 구성했다.

이번 추석 선물행사에서 판매되는 상생 선물세트는 총 10종 2천세트이다.

백화점 업계에서 처음으로 강원도 구수담영농조합법인의 전통장 4종 세트(5만원)와 황태·더덕 양념구이 세트(5만4천원)를 판매한다.

구수담영농조합법인은 강원도 내 고연령자를 우선으로 고용하는 사회적기업이다.

제주도에 있는 사회복지법인 평화의 마을에서 제조한 프리미엄 햄 세트 '제주맘 골드 세트'(8만원)도 선보인다.

소록도병원 간호사 출신으로 장애인 재활전문가였던 이귀경 씨가 대표로 있는 평화의 마을은 지적장애인들에게 재활과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회적기업이다.

이외에도 환경 공익 사회적기업 '에코언니야', 장애인 자립을 도모하는 '더불어 주식회사' 등이 참여한다.

손문국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은 "추석 행사 중 고객들에게 인기가 높은 상품들은 해당 업체들과 협의를 거쳐 행사 이후에도 신세계백화점 식품관에서 고객들이 지속해서 만나볼 수 있도록 하는 등 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구수담 황태 더덕 양념구이세트
구수담 황태 더덕 양념구이세트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