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 헬기사격 진상규명 특조위, 광주 전일빌딩 방문

첫 공식 외부 일정…5·18 민주묘지도 참배
지난 11일 첫 회의하는 5·18 특조위원들
지난 11일 첫 회의하는 5·18 특조위원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 의혹 등을 조사하는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13일 광주 방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조사 활동에 나선다.

국방부는 이날 "5·18 민주화운동 헬기 사격 및 전투기 출격 대기 관련 국방부 특조위가 출범한 지난 11일 첫 회의에서 5·18의 아픈 역사를 간직한 광주 지역을 방문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진상조사 개시에 앞서 위원장 및 위원, 실무조사지원단장 및 소속 팀장 일동이 함께 광주를 찾아 5·18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족과 부상자들의 고통을 위로함으로써 진상규명 의지를 다지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건리 위원장을 비롯한 특조위원들은 5·18 민주 영령이 잠든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참배하고 계엄군 헬기 사격 탄흔으로 추정되는 흔적이 남아 있는 광주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을 둘러볼 예정이다.

이어 5·18 기록관을 찾아 5·18 단체 관계자들과 면담한다. 이 자리에서 특조위원들은 이번 조사에 대한 5·18 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정보 제공 등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5·18 당시 시민군에 대한 계엄군의 헬기 사격 의혹과 공군 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을 조사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만들어진 특조위는 지난 11일 공식 출범했다.

위원 9명을 포함해 39명 규모인 특조위는 오는 11월 30일까지 문서 검증, 증언 청취, 현장 조사 등을 통해 진상규명을 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위원회의 위원 및 조사관들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발생한 계엄군의 헬기 사격과 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에 대한 투명하고 객관적인 진상규명이 대한민국 현대사의 질곡을 푸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믿음과 소명의식을 갖고 객관적이고 정확한 진실을 찾는 작업에 혼신의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08: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