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시, 유벤투스에 '치욕의 역사' 갚았다

지난해 챔스리그 8강서 '얼굴 쓸림' 굴욕 속 뼈아픈 패배
네이마르 이탈 등 악재 속에서 유벤투스에 멀티 골…3-0 완승
FC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가 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 노우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유벤투스와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포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FC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가 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 노우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유벤투스와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포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지난 4월 20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 노우.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는 유벤투스(이탈리아)와 경기에서 역대 최악의 '굴욕'을 맛봤다.

당시 바르셀로나는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유벤투스와 홈 경기에서 3골 차 이상의 대승이 필요했다.

메시는 유벤투스의 수비벽을 뚫기 위해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뛰어다녔다. 그러나 이렇다 할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43분 상대 팀 미랄렘 퍄니치와 충돌한 뒤 그라운드에 얼굴을 박는 치욕적인 모습을 홈 팬들에게 보여줬다.

메시는 왼쪽 뺨에 피를 흘리며 뛰어다녔지만 한 골도 넣지 못했고, 바르셀로나는 유벤투스와 0-0으로 비기며 탈락했다.

메시를 무너뜨리고 결승에 올라간 유벤투스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경기를 펼쳤다. 바르셀로나에 강한 모습을 펼쳤던 유벤투스는 정작 메시의 라이벌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겐 2골을 허용하며 졌다.

현지 매체들은 '메시가 뚫지 못한 유벤투스를 호날두가 뚫었다'라고 헤드라인을 달았다.

이 대회 11골을 넣었던 메시는 한 골 차로 호날두에게 득점왕을 내줬고, 시즌 후 각종 시상식에서 호날두가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모습을 지켜봐야 했다.

메시의 자존심은 산산조각이 났다.

바르셀로나 메시(오른쪽)가 지난 4월 20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 노우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유벤투스전에서 그라운드에 얼굴을 쓸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바르셀로나 메시(오른쪽)가 지난 4월 20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 노우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유벤투스전에서 그라운드에 얼굴을 쓸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메시는 불과 5개월 만에 복수의 기회를 잡았다. 바르셀로나는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유벤투스와 같은 조에 포함됐다. 아울러 개막전 상대로 만났다.

상황은 그리 좋지 않았다. 바르셀로나의 주축 공격수 네이마르가 파리 생제르맹으로 이적한 데다, 루이스 수아레스도 무릎 부상 여파가 남아있었다.

바르셀로나는 네이마르의 대체 선수로 우스만 뎀벨레를 영입했는데 예전의 공격력에 비해선 크게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메시는 울분을 터뜨리듯 '원맨쇼'를 펼쳤다.

그는 13일 캄 노우에서 열린 유벤투스와 개막전에서 빚을 톡톡히 갚았다.

그는 전반 45분 중원을 돌파한 뒤 문전에 있던 수아레스와 공을 주고받았다.

이어 아크서클 왼쪽에서 강한 왼발 슈팅으로 골대 반대편으로 공을 꽂아 넣었다.

메시는 두 번째 골에도 깊숙이 관여했다. 그는 후반 11분 무서운 속도로 오른쪽 측면을 돌파하며 상대 수비 라인을 깼다.

이후 중원으로 강하게 땅볼 크로스를 날렸는데, 공은 상대 수비수를 맞고 흘러나왔다. 이를 뒤따르던 이반 라키티치가 침착하게 차 넣어 2-0을 만들었다. 메시의 발끝에서 시작한 골이었다.

메시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후반 25분 역습 기회에서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의 스루패스를 받아 왼발 슛으로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으며 포효했다.

메시는 바르셀로나의 3골에 모두 관여하며 3-0, 대승을 이끌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08: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