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T 인공지능 네트워크, 2억8천만 인도 고객에게 심는다

AI 솔루션 글로벌 통신사에 제공…전략 파트너십 체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가입자 규모 2억8천만 명으로 세계 3위 이동통신사인 인도의 바르티 에어텔에 인공지능(AI) 네트워크 솔루션을 수출한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에서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아메리카에 참석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바르티 에어텔의 수닐 바르티 미탈 회장과 AI 네트워크 기술 역량 이전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SK텔레콤이 13일(한국시간) 밝혔다.

이로써 SK텔레콤은 오는 2019년까지 인도 전역의 무선통신망에 차세대 AI 네트워크 운용 솔루션을 구축하게 된다. 5G 구축과 IoT(사물인터넷) 협력도 병행한다.

이번 솔루션 수출의 규모는 500억∼1천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탈 회장은 MWC를 주관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바르티 에어텔의 가입자는 인도에 2억8천만 명, 인도 이외에 1억 명이다.

가입자 기준 세계 1위 이통사는 차이나 모바일(8억6천만 명), 2위는 보다폰(4억7천만 명)이다.

SK텔레콤, SK㈜ C&C와 국내 6∼7개 중소 장비기업은 ICT(정보통신기술) 코리아 함대를 구성해 이번 사업에 동반 진출할 계획이다.

인도에 제공하게 될 솔루션은 통신 트래픽을 최소화해 전송하고 스스로 장애를 찾아내 복구하는 등 이동통신망의 '심장'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과 SK㈜ C&C가 자체 개발한 솔루션은 인공지능의 네트워크 자동 최적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실시간 품질 예측, 네트워크 전 영역의 이상징후 사전 감지 및 대응 기술 등으로 구성돼 있다.

AI 방식 네트워크 솔루션을 구축한 이통사는 세계적으로 많지 않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0월부터 국내 이통 서비스에 AI 네트워크를 적용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글로벌 이통사를 대상으로 컨설팅부터 통신망 구축까지 네트워크 솔루션 역량을 이전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SK텔레콤은 부연했다.

미탈 회장은 "인도의 통신 인프라가 한국 수준으로 올라서고 통신 경쟁환경이 획기적으로 변화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정호 사장은 "양사 협력이 뉴 ICT 시대의 협업 성공 사례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SKT-인도 바르티 AI 네트워크 구축 파트너십 체결
SKT-인도 바르티 AI 네트워크 구축 파트너십 체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SK텔레콤과 바르티 에어텔은 박정호 사장(왼쪽)과 수닐 바르티 미탈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AI네트워크 솔루션 구축 등이 담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는 SK텔레콤의 ‘차세대 AI네트워크 운용 솔루션’을 인도 전국망에 2019년까지 구축하고, 5G · IoT 생태계 확대 및 네트워크 가상화(NFV) 기술 진화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SK텔레콤 제공]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