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훔친 지갑 버리려다 자기 지갑도 버려 절도범 덜미(종합)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절도 행각이 발각되자 훔친 지갑을 버리려던 범인이 자기 지갑까지 함께 버리는 바람에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상습 절도 혐의로 김모(59) 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김씨는 4월 24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부산 사하구와 중구 유흥가 일대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술에 취해 길에서 자는 사람들의 지갑과 휴대전화, 귀금속 등 금품 1천61만원을 15차례에 걸쳐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또 훔친 지갑 속 신용카드를 33회(305만원)에 걸쳐 무단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김씨는 범행 도중 행인에게 적발돼 달아나면서 훔친 지갑을 버리려다가 자기 지갑까지 실수로 버리면서 덜미를 잡혔다.

경찰은 "현장에 떨어진 지갑 속 신분증 사진과 범행현장 폐쇄회로(CC)TV 속 용의자의 인상착의가 동일한 것을 확인하고 휴대전화 위치를 실시간으로 추적해 검거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올해 1월 교도소에서 출소한 뒤 성인오락실에 빠져 비용을 마련하려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3 0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