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탈리아 일가족 3명, 나폴리 인근 화산 분화구서 사망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남부 포추올리에서 일가족 3명이 화산 분화구에서 목숨을 잃는 비극이 일어났다.

이탈리아 경찰은 북부 토리노에서 여행을 온 40대 부부와 이 부부의 11세 아들이 12일 포추올리의 솔파타라 화산의 분화구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현장에 함께 있던 부부의 7살 난 막내아들만 목숨을 건졌다.

일가족 3명이 관광을 왔다 목숨을 잃은 이탈리아 남부 포추올리 화산의 분화구 [ANSA홈페이지 캡처]
일가족 3명이 관광을 왔다 목숨을 잃은 이탈리아 남부 포추올리 화산의 분화구 [ANSA홈페이지 캡처]

경찰은 부부의 큰 아들이 실수로 접근제한구역을 넘어간 뒤 강한 화산 가스에 의식을 잃고, 화산 가스가 뿜어져 나오는 모래더미에 쓰러지자 부부가 구하러 나섰다가 함께 목숨을 잃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의 사인이 가스 질식인지, 아니면 용암에 의한 화상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나폴리 만에 자리 잡고 있는 포추올리는 인근에 있는 베수비오 화산과 마찬가지로 현재도 가스가 분출되는 분화구들이 존재해 관광지로 인기 높은 곳이다.

세계 각지의 관광객은 물론 이탈리아 학생들의 수학 여행지로도 유명한 이곳은 지표 아래 몇 센티만 내려가도 극도로 뜨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과학자들이 포추올리 화산 지대의 기온과 가스를 화학적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 동안 이 일대의 지표는 약 30㎝ 융기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한편, 이탈리아에서는 지난 3월 시칠리아 섬의 에트나 화산에서도 분화구에서 분출한 용암이 쌓여 있던 눈에 닿으며 강력한 폭발이 발생, 관광객과 화산학자 등 10여 명이 다치는 등 화산 관련 사고가 종종 일어나고 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23: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