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간제교사들 "교육부, 정규직 전환 심의결과 왜곡"

교육부 "정책방향 담은 것, 기간제 해고 취지 아냐"
정규직화 촉구하는 기간제교사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규직화 촉구하는 기간제교사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정규직 전환이 무산된 기간제교사들이 교육부가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 심의 결과를 왜곡해 발표했다는 주장을 내놨다.

전국기간제교사연합회(전기련)는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옆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부가 정규직 전환 심의 결과를 담은 보도자료를 내면서 심의위가 결정하지 않은 사항을 왜곡해 담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교육부는 정원 외 기간제교원의 해소를 위해 정규교원 정원 확대를 추진하고, 사립학교의 경우 기간제교원 비율을 개선해 정규교원 확충을 유도할 예정'이라는 보도자료 일부 내용을 문제 삼았다.

전기련은 "기간제교사와 강사들이 대량해고될 위험이 있어 심의위가 삭제한 내용을 교육부가 독단적으로 (넣어) 결과를 왜곡했다"며 "고용불안으로 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기간제교사를 무시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전기련은 이런 '왜곡발표'의 영향을 받아 한 지역 교감단협의체가 장기근무 기간제교사 계약을 내년 2월 28일자로 해지하자고 담합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해당 부분은 심의위 결정이 아니라 교육부 정책 방향으로 문장 주어도 교육부로 명시됐다"면서 "각 시·도 교육청에 제시하는 가이드라인에도 (이 내용은) 들어가지 않았고, 현재 근무 중인 기간제교사를 해고하라는 취지도 아니다"고 설명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2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