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축은행 가계대출 20조 첫 돌파…1년새 20% 급증

송고시간2017-09-13 06:15

7∼8월 8천억원 늘어…취약계층 금리 부담 우려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시중은행에 비해 금리가 4배 이상 높은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20조원을 돌파했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전국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20조1천864억원으로 집계됐다.

한은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7년 12월 이후 사상 최대 수준이고 처음으로 20조원을 넘어섰다.

저축은행 가계대출은 작년 7월 말(16조6천920억원)과 비교하면 불과 1년 사이에 3조4천944억원(20.9%) 급증했다.

또 2011년 12월 말(10조1천819억원)에 비해 5년 7개월 만에 2배로 불어났다.

올해 들어서는 하반기 증가세가 다시 가팔라지는 분위기다.

올해 상반기 저축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은 1조5천169억원으로 작년 상반기(2조1천60억원)의 63% 수준이다.

특히 6월에는 1천397억원 줄었다.

그러나 7월에는 3천846억원 늘면서 증가액이 2월(5천41억원) 이후 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의 8월 저축은행 가계대출 통계는 아직 집계되지 않았지만 증가액이 7월과 비슷한 규모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은 12일 발표한 '8월 가계대출 동향(잠정)'에서 저축은행 가계대출이 신용대출 중심으로 약 4천억원 늘었다고 밝혔다.

하반기 들어 7∼8월 두달 동안 8천억원 정도 급증한 셈이다.

저축은행 가계대출[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축은행 가계대출[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은행 관계자는 "지난 6월 저축은행들이 일시적으로 건전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가계대출을 보수적으로 취급했다가 7∼8월 들어 증가세가 평소 수준으로 확대됐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8·2 부동산 대책' 등에 따른 대출 규제 강화로 은행권 가계대출 수요가 저축은행으로 이동하는 '풍선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는 가계가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등을 찾는 가계대출 풍선효과가 계속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저축은행 가계대출은 전체 가계부채(약 1천400조원)의 1.4%에 불과하지만, 가계부채의 취약고리로서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저신용·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이 저축은행을 많이 찾기 때문이다.

특히 저축은행은 금리가 높아 가계의 상환 부담이 크다.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통계를 보면 지난 7월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금리는 연 15.23%(신규취급액 기준)로 예금은행(3.46%)의 4.4배 수준이다.

가계의 실질소득 증가 폭이 크지 않은 상황에서 원리금 상환 부담이 가중될 공산이 크다.

[표]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 및 증감액(단위 :10억원)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 증감액
2016년5월 15,864.7 422.6
2016년6월 16,099.6 234.9
2016년7월 16,692.0 592.4
2016년8월 17,041.4 349.4
2016년9월 17,191.9 150.5
2016년10월 17,489.5 297.6
2016년11월 17,847.1 357.6
2016년12월 18,284.9 437.8
2017년1월 18,745.6 460.7
2017년2월 19,249.7 504.1
2017년3월 19,368.2 118.5
2017년4월 19,709.7 341.5
2017년5월 19,941.5 231.8
2017년6월 19,801.8 -139.7
2017년7월 20,186.4 384.6

[그래픽] 저축은행 가계대출 20조 첫 돌파
[그래픽] 저축은행 가계대출 20조 첫 돌파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