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슈뢰더 前총리 접견…"과거사 완전히 해결되지 않아"(종합)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아직 우리는 과거사 문제들이 완전하게 해결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를 접견한 자리에서 "독일은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으로 과거 문제를 이해하고 미래로 나아갈 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슈뢰더 전 총리의 자서전 '게르하르트 슈뢰더 자서전 : 문명국가로의 귀환'의 한국어판 출간을 축하하면서 "총리께서 경험하신 분단과 역사 문제, 탈원전 문제 등이 우리 새 정부의 정책에서도 매우 참고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독일이 다양한 경제지원을 제공해 한강의 기적을 이루는 데 도움을 줬을뿐만 아니라 독일 의회가 김대중 전 대통령 구명운동을 전개했듯 한국의 민주화에도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총리께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분들이 계신 나눔의 집을 방문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로해 주시고 과거사 문제를 돌아보셨다고 들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사에 대한 독일의 진정한 사죄와 주변국과의 화해·협력 추진 사례가 동북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밝혔다.

이에 슈뢰더 전 총리는 "나눔의 집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만나 일본이 저지른 만행이 이 할머니들께 남긴 상처를 봤다"며 "그분들과 만나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 답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일본이 아직 사과하지 않은 부분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며 "할머니들은 '우리는 증오도 없고 복수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다만, 역사에 있었던 일을 일본으로부터 인정받고 싶은 것이 전부'라는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후세대가 과거의 역사적인 일에 책임을 통감하고 반성하는 것은 당연하며 과거를 직시하는 것이 관련국 간 진정한 협력관계 발전에 기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슈뢰더 전 총리는 또 "두 번째로 제가 감동한 것은 영화 택시운전사 관람이었다"며 "청년들이, 젊은 사람들이 용기를 내서 죽음을 무릅쓰고 민주주의를 쟁취해내는 모습을 보고 감동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위험을 무릅쓰고 광주의 진실을 알린 힌츠페터 기자의 노력이 광주를 계승하게 된 큰 힘이라고 생각한다"며 "광주민주화운동은 최근 한국의 민주주의가 무너졌을 때 이를 다시 일으킨 촛불혁명의 원천이 됐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슈뢰더 전 총리의 자서전에 언급된 '포괄적 사회노동개혁'을 놓고도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이 슈뢰더 전 총리의 '포괄적 사회노동개혁'을 업적으로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라고 하자 슈뢰더 전 총리는 "문재인 정부가 노사정위원회 등을 통한 사회적 대타협을 이루려는 시도는 옳은 일"이라고 말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이를 추진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잘 알지만 문 대통령이 사회적 대타협을 추진하는 것은 그만한 가치가 있다"며 "개혁의 결과는 몇 년 후에 생기겠지만 그 결단은 지금 해야 한다는 게 내 경험"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 소득주도 성장 등 기존의 경제기조 전환에 불안을 느끼는 국민도 있지만 소통과 설득으로 그런 불안을 해소하는 게 중요하다"며 "이 개혁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믿음을 국민에게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본격적인 환담에 앞서 슈뢰더 전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자신의 자서전을 선물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이어 "문 대통령께서 커피를 좋아하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일하시다 커피 생각이 날 때 최고의 커피 맛을 보시라고 커피 가는 기계를 가지고 왔다"며 문 대통령에게 커피 그라인더를 선물했다.

슈뢰더 전 독일 총리 자서전 선물받는 문 대통령
슈뢰더 전 독일 총리 자서전 선물받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로부터 자서전 한국어판을 선물 받고 환하게 웃고 있다. scoop@yna.co.kr
얘기 나누는 문 대통령과 슈뢰더 전 독일 총리
얘기 나누는 문 대통령과 슈뢰더 전 독일 총리(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를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과 슈뢰더 전 독일 총리
문 대통령과 슈뢰더 전 독일 총리(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scoop@yna.co.kr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2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