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수혁 "위안부 합의, 이병기가 국정원 TF 지휘해 주도"

강경화 "'불가역적' 단어 놀라워…개정할 부분 있다면 분명히 개정해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수혁 의원은 12일 박근혜 정부 시절 발표된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었던 이병기 전 실장이 국정원장으로 재직할 때 만든 태스크포스(TF)를 지휘하면서 합의를 주도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외교·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합의에 '불가역적'이라는 놀라운 단어가 사용된 것을 보고 왜 이 단어가 선택됐는지 추적하다가 이런 제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구체적인 내용은 여기서 밝히지는 않겠다"면서도 "이 과정에서 외교부는 철저히 배제됐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불가역적이라는 단어가 사용된 합의 내용을 봤을 때 저도 좀 놀라웠다"면서도 "왜 이런 단어가 쓰였는지 등은 (외교부 내) 위안부 합의 검토 TF에서 검토하고 있다. 조사내용에 대해서는 TF에서 결과 발표를 하기 전까지는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그러면서도 "TF의 검토 결과를 전반적으로 봐야겠지만, 그런(외교부가 배제되는) 상황이었다면 장관으로서 크게 자괴감을 느꼈을 것"이라며 "검토 결과 절차적으로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었다면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 개정할 부분이 있으면 분명히 개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수혁 "위안부 합의, 이병기가 국정원 TF 지휘해 주도"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