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 특조위, 13일 '헬기사격 탄흔' 광주 전일빌딩 찾는다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지난 11일 출범한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회가 헬기 사격 탄흔이 발견된 광주 전일빌딩 현장을 찾는다.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회 위촉장 수여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방부, 5·18 특별조사위원회 위촉장 수여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시는 이건리 위원장 등 9명의 특조위원들이 13일 5·18 민주화운동 현장 방문을 위해 광주에 온다고 12일 밝혔다.

위원들은 이날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전일빌딩을 찾아 헬기 사격으로 추정되는 탄흔이 다수 발견된 지점들을 직접 볼 예정이다.

이어 5·18 기록관에서 5월 단체장과 면담을 하고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김후식 5·18 부상자회장이 면담 대표로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5·18 기념재단과 주요 단체는 국방부가 지난 37년간 진상규명에 소극적이고 은폐하는 태도를 보였고 법적 강제력이 없어 조사 및 처벌에 한계가 있다는 이유로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에는 불참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일빌딩 10층서 발견된 헬기사격 추정 탄흔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일빌딩 10층서 발견된 헬기사격 추정 탄흔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건리 위원장은 "위원들이 조사를 시작하면서 광주로 가 현장을 직접 눈으로 보고 인식의 전환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현장 시찰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