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염 땐 공원 가세요"…도시공원 '냉각효과' 탁월 입증

송고시간2017-09-13 06:00

환경과학원 '열쾌적성 지표분석'…공원, 열스트레스 '뚝'

도심 속 공원
도심 속 공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폭염 발생 시 도시공원을 찾으면 열스트레스가 뚝 떨어져 쾌적함을 느낄 수 있다는 실증적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달 3일부터 40시간 동안 제주대와 함께 경기 수원시 인계동 효원공원 일대에서 '열 쾌적성 지표'(Physiologically Equivalent Temperature)를 측정한 결과를 13일 공개했다.

독일에서 개발한 열 쾌적성 지표는 인체로 흡수되는 에너지양과 주변으로 방출되는 에너지양을 정량적으로 계산해 인간이 느끼는 열 스트레스를 약(23∼29도)·중간(29∼35)·강(35∼41도)·극한(41도 이상) 등 4단계로 구분한다.

측정 결과에 따르면 효원공원은 식물에서 증·발산 효과와 그늘의 영향으로 인근 상업·주거 지역보다 밤과 낮 모두 쾌적했다. 공원 지면의 냉각된 공기로 야간에는 '냉섬현상'(Cool Island Effect)도 나타났다.

조사 기간 수원 기상대에서 측정한 하루 최고기온은 33.7∼33.9도로 폭염주의보(최고기온 33도 이상) 상태였다.

실제로 4일 오후 1시께 효원공원의 열 스트레스는 평균 35도로 중간 단계였다. 극한 단계를 나타낸 저층아파트(5층·48.6도), 상업지구(47.8도), 고층아파트(25층·45.3도)보다 두 단계 낮은 수준이다.

도시근린공원과 주변 상업·주거지역의 주간 열쾌적성 지표(8월4일 오후 1시 기준)
도시근린공원과 주변 상업·주거지역의 주간 열쾌적성 지표(8월4일 오후 1시 기준)

[국립환경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또 공원 내부 차광 효과를 분석해보니 그늘은 2단계 이상 열 쾌적성 지표를 낮췄다. 특히 같은 시멘트 블록 포장재 상에서도 양지는 46.7도까지 올랐지만 음지(등나무 파고라)는 31.8도를 기록해 열 스트레스가 14.9도나 차이 났다.

특히 야간(19시∼익일 06시)에는 공원에서 냉섬현상이 발생해 인근 지역이 약한 열 스트레스 단계까지 낮아졌다.

약한 단계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공원에서는 오후 6시 30분, 저층아파트 오후 7시 30분, 고층아파트·상업지구 오후 8시 등이었다. 공원에 가까울수록 더 빨리 내려갔다.

똑같이 약한 단계였을지라도 평균 열 스트레스는 공원 24.3도, 저층아파트 25.3도, 상업지구 26.1도, 고층아파트 26.7도로 달랐다.

오래된 나무가 조성된 저층아파트는 공원과 다소 유사한 열환경 양상을 나타내고, 수목보다 건물의 영향을 많이 받는 고층아파트는 상업지구와 비슷해 야간의 열환경 변화가 적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박진원 국립환경과학원장은 "도시공원은 폭염과 같은 열 재해를 막을 수 있는 대응 방안 중 하나"라며 "향후 열 쾌적성을 높이는 근린공원의 적정 비율 산정에 관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시근린공원과 주변 상업·주거지역의 야간 열쾌적성 지표 변화(8월 3∼4일)
도시근린공원과 주변 상업·주거지역의 야간 열쾌적성 지표 변화(8월 3∼4일)

[국립환경과학원 제공=연합뉴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