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0년 전 해녀 금덕이 보러오세요"…제주해녀축제 30일 개막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10회 제주 해녀축제가 오는 30일과 내달 1일 이틀 동안 제주시 구좌읍에 있는 해녀박물관에서 열린다.

'제주 해녀축제 보러 오세요'
'제주 해녀축제 보러 오세요'(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2016년 9월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해녀박물관에서 열린 '제9회 해녀축제' 퍼레이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축제의 슬로건은 '어머니 숨비소리, 세계인 가슴 속에'로, 제주해녀문화가 지난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점이 반영됐다. 숨비소리는 바닷속으로 들어가 해산물을 채취하고 나오는 동안 참고 있던 숨을 한꺼번에 내쉬는 소리로, 휘파람 소리와 비슷하다.

축제는 구좌읍사무소에서 출발하는 거리 퍼레이드와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문화의 새로운 출발과 도약을 기원하는 소원지를 테왁에 담아 전하는 퍼포먼스, 개막식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 200년 전 '해녀 금덕이' 실화를 시와 연극으로 구성한 '대상군 해녀 금덕이' 공연과 해녀 물질 재현, 일반인 물질 체험, 해녀굿, 해녀 생애사 구술, 해녀도서관, 해녀 기록전, 해녀 문화공연팀 공연, 바릇잡이, 광어 맨손 잡기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수협별 수산물 시식회, 수산물 3D 프린팅, 중소기업 및 기관·단체 홍보관, 지역밴드 공연, 플리마켓 등이 운영된다.

전야제 행사로 29일 오후 3시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에서 '해녀 어업 보존·발전 포럼 및 전국 해녀 교류 행사'가 마련된다. 해녀 전문가들이 포럼을 하고, 전국에서 모인 출향 해녀들이 교류하는 시간이다.

도는 해녀축제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후 구성된 제주도해녀협회의 강애심 회장을 위원장으로 해 축제를 이끌어가도록 했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7: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