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대정부질문서 '강경화 은발' 두고 난데없는 말다툼

김중로, 단상에 불러내 "하얀 머리 멋있다…외교가 그렇게 잘돼야죠"
與 의원들 "여성비하…부적절 발언 사과하라" 항의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회에서 12일 열린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은발을 두고 여야 의원들간 난데없는 말다툼이 벌어졌다.

발단은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 강 장관을 단상으로 불러내면서 시작됐다.

김 의원은 강 장관에게 "하얀 머리가 멋있다. 여성들의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다고 한다. 저도 좋아한다"라면서 "외교가 그렇게 잘 돼야죠"라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사과하라" "부적절한 발언이다"라고 항의했고, 김 의원은 "아니 뭘 사과하란 것인가. 좌중에서 떠들지 마세요"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제 시간이 없다"면서 강 장관에게 "됐습니다. 들어가 주세요"라고도 말했다.

그러자 민주당 의원들의 항의는 더욱 거세졌다.

의원들은 "떠들다니!"라고 반박하는가 하며, 강 장관에게 정책질문은 하지 않고 머리 스타일에 대해서만 비꼬았다며 "여성비하다!"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김 의원 역시 "뭘 앉아서 사과하라고 하나. 의원들이 소리 지르면 다인가! 여성비하 안 한다!"라면서 물러서지 않았다. 야당 의원들도 "역시 군사전문가시네, 명쾌한 질문 같다", "국민의당이 잘한다"고 거들기도 했다.

여야, 대정부질문서 '강경화 은발' 두고 난데없는 말다툼 - 1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7: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