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전주공장 '공장장 토크콘서트'로 소통 강화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이 직원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위해 연 '토크콘서트'가 관심을 끌었다.

'통행로'란 제목으로 12일 사내에서 첫선을 보인 토크콘서트는 경영인인 문정훈 공장장과 일선 직원들 간 편안한 만남과 소통을 목적으로 마련됐다.

콘서트에는 전주공장 지원실 직원 70여 명이 참가했다. 직원들은 최근 판매부진을 비롯한 회사 경영 전망을 묻는가 하면 사측에 개선점 등을 건의하기도 했다.

현대차 전주공장 '공장장 토크콘서트'로 소통 강화 - 1

쉽게 마주할 수 없는 경영인과의 만남에서 그간의 불만들도 기탄없이 쏟아내는 등 대체로 만족감을 나타냈다.

문 공장장은 "회사의 성장을 위해서는 각 부문 직원들의 생각과 의견들을 잘 반영할 수 있는 원활한 소통이 꼭 필요하다"면서 "내부 소통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주공장은 오는 9월 말까지 지원실 직원 350여명을 대상으로 공장장이 참여하는 토크콘서트를 6차례 이어간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