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미애 "헌재소장 날린 것 염치없는 소행…신사인 척 말라"(종합)

정우택, 秋 축사 중 자리 떠…秋, 국민의당 의원들과 인사 않고 퇴장
박지원 "집권여당이 야당 통째로 짓밟고 화풀이하니 협치 되겠나"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2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 부결과 관련해 "염치없는 소행"이라며 야권을 직설적으로 비난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백봉정치문화교육연구원 개원식에서 "막막하고 답답하다, 국민에게 낯을 들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행사에는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를 비롯해 국민의당 박주선 국회부의장, 박지원 의원 등 야당 중진도 다수 참석했다.

추 대표는 축사에서 "대한민국이 한 치의 사건 사고도 없이 부패의 권력을 국민이 바라는 권력으로 바꿔냈는데 그런 헌법재판소장에게 일격을 가해 날려버린 것"이라며 "다른 나라가 어떻게 이해하겠느냐"고 야권을 비판했다.

그는 또 "주변에 도로가 없어 통행할 수 없는 땅을 '맹지'라고 하고, 주위 토지에서 통행권을 인정해 길을 터준다"며 "맹지 소유권자에 대해 길을 터주는 행동도 보이지 않으면서 헌법기관으로서 헌법 재판소장의 목을 날렸다고, 그래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실력을 자랑했다'고 하면서 협치라고 말하고 대통령이 소통하지 않는다고 탓을 할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치세력이 자기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골목대장도 하지 않을 짓을, 맹지를 옆에 둔 인근 소유자조차도 길을 내주는 판에, 국회가 헌법기관의 권한을 갖고 있다는 당당함을 내세워 국민의 뜻을 외면하고 헌재소장 자리를 날려버린 것은 염치가 없는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하도 막막해서 잠도 제대로 못 잤다"며 "협치의 시작과 끝은 오로지 국민의 뜻을 제대로 받드는 것이어야 하고,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한 것이 협치가 아니다"고 일갈했다.

그는 독립운동가이자 제헌의원을 역임한 백봉 라용균 선생의 업적을 기려 제정된 '백봉신사상'을 언급하며 "백봉 선생님을 입에 올리는 것조차 자격이 없는 뻔뻔한 국회를 보는 국민께 다시 송구하다는 말을 드린다"며 "제발 백봉 선생의 이름을 팔고 신사인 척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의 축사 도중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자리를 떴고, 추 대표는 단상에서 내려온 뒤 "내 이야기 좀 듣고 가라"는 박지원 의원의 만류에도 야당 의원들과는 인사도 하지 않고 퇴장했다.

이어 단상에 오른 박 의원은 이에 "집권여당의 대표가 저렇게 야당을 송두리째 짓밟아버리고 화풀이를 하면 협치가 되겠느냐"면서 "국회선진화법이 있는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120석, 과반수도 못가진 진짜 취약한 정권의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번 부결은 오만의 극치에 있는 문 대통령에게 국민이 경종을 울린 것"이라며 "집권여당의 대표가 저렇게 야단을 치면 아직도 정신을 못차렸구나 생각한다"고도 꼬집었다.

싸늘한 여야
싸늘한 여야(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사)백봉정치문화교육연구원 개소식 및 학술토론회에서 전날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 처리 탓인지 눈도 마주치지 않고 있다. jeong@yna.co.kr
국회는 지금 협치?
국회는 지금 협치?(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사)백봉정치문화교육연구원 개소식 및 학술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jeong@yna.co.kr

kyunghee@yna.co.kr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