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노사 대화로 경제 패러다임 바꿀 기회"

박용만 상의 회장 "패러다임 전환 필요성 동의…노동도 변화해야"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은 12일 "지금이 노사 간 충분한 대화, 협의를 바탕으로 우리 경제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상의회관을 방문해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위원장은 "저는 (노사 간) 대화가 가능하다는 토대를 노동 내부에서 찾는다"며 "노동조합도 87년 이후 30년을 지나오며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초기엔 전투적 노동조합 형태의 노사 간 격렬한 대립이 있었지만 30년이 지나면서 투쟁이 필요할 때도 있지만 투쟁만이 능사는 아니라는 것을 현장에서도 인식하게 됐다는 것이다.

그는 아울러 "임금이 비용만이 아니라 유효수요의 원천이라는 생각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문 위원장은 이어 "기업 경영계도 노동과 동반 관계로 가야 한다는 인식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박용만 회장은 그동안 말씀한 것이나 기업 경영하면서 보여준 폭을 볼 때 개혁적으로 나갈 수 있는 토대가 충분히 있는 분이지 않나 해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또 (거기에) 맞춰서 노동이 좀 더 현실적·합리적인 방향으로 논의를 해보겠다는 마음을 갖고 왔다"고 덧붙였다.

문 위원장은 또 "문재인 정부가 소득주도 성장을 주장하고 있고, 노사정 대타협에 의한 노동존중 사회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그 첫 출발은 노사 간 관계가 어떻게 잘 가닥을 잡느냐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노동위원장이 아니고 노사정위원장이기 때문에 충분히 그런 관점에서 얘기하겠다"고도 밝혔다.

이에 대해 박용만 회장은 "우리 경제의 패러다임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점은 경제계도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도 "노동 분야에도 변화의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그는 "(문성현) 위원장께서 변화의 물꼬를 틀 수 있게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며 "상의도 책임 있는 경제 주체로서 적극적으로 대화하고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제가 4년 넘게 노사정 활동을 해왔지만 노사정 합의가 지켜지지 않은 점이 아쉬웠다"며 "참여 주체가 스스로 문제의 해법을 찾고 실천해야 한다는 위원장 말씀처럼 앞으로도 노사정이 합심해서 사회적 합의를 이루고 실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취임 후 첫 대한상의 방문한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취임 후 첫 대한상의 방문한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왼쪽)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의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로 바라보는 문성현과 박용만
서로 바라보는 문성현과 박용만(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왼쪽)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의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hkmpooh@yna.co.kr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