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운규 "핵연료 해결 없이 원전 지으면 후손에 숙제 전가"

(경주=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2일 사용후핵연료 처리와 관련, "이런 문제도 해결 안 한 상태에서 또 신규 원전을 계속 짓고 노후화된 원전을 다시 수명 연장하는 것은 10만년의 숙제를 후손에 전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백 장관은 이날 경주 월성 원전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용후핵연료는 10만년 동안 계속 방사능을 배출할 수 있어 10만년 이상 보관해야 하는데 10만년이면 어떻게 바뀔지 예상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백 장관은 경주 지진 1년을 계기로 경주의 원전 안전과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을 점검했다.

월성 원전의 경우 원전 내 임시저장시설이 2020년이면 포화하기 때문에 저장시설을 추가로 지어야 하지만 주민 반대 등의 문제에 부닥쳐 건설 차질을 빚고 있다.

백 장관은 "우리나라는 특히 인구 밀집지역에 다수 호기(한 장소에 여러 원전을 짓는 것)가 있다"며 "그런 문제점을 내버려두고 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원전의 사회·환경·위험비용을 다 포함하면 그렇게 싼 발전원이 아니다"라며 "더 친환경적이고 값싼 발전원이 나오기 시작하면 그게 정부가 가야 할 방향이고 그쪽으로 못 가면 국민에게 죄를 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기간에 원전 안전을 강조하는 행보를 하는 게 공정성을 훼손할 수 있어 부적절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주무부처 장으로서 원전의 안전 운영은 최고의 중요한 문제"라며 "경주 지진 1주기 상태에서 안전점검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직무 유기"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60년에 걸쳐서 탈원전한다는 것은 계속 정보를 제공해야 하며 국민의 알 권리"라며 "탈원전과 신고리 5·6호기 중단 문제는 계속 분리해서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동남권 단층지역 현장방문한 백운규 장관
동남권 단층지역 현장방문한 백운규 장관(서울=연합뉴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이 12일 오전 경북 경주시 내남면의 단층조사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2017.9.12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