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준 SK이노 사장 "물가-임금 연동 임단협, 노사 새 패러다임"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이 12일 국내 대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임금 인상률과 물가를 연동하는 내용의 임단협을 마무리 지은 뒤 "국내 노사 교섭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고 자평했다.

김 사장은 이날 서울 서린동 사옥에서 '2017년 임금교섭·단체협약 갱신교섭(임단협) 조인식'을 마치고 나서 이같이 말했다고 SK이노베이션이 밝혔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올해 '임금인상률-물가 연동제'를 전격 도입하기로 합의해 화제를 모았다.

해마다 관행처럼 짧게는 반년, 길게는 1년씩 걸리던 임금협상 과정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양측이 '묘수'를 선택한 것이다.

이번 합의에 따라 매년 임금 인상률은 전년도 통계청 발표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연동된다. 이에 따라 올해 임금 인상률은 전년도 소비자물가지수인 1%로 결정됐다.

김준 사장은 이날 조인식 뒤 "지난 4개월 동안 치열하게 고민하고 헌신해주신 교섭위원과 관계자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그간 노사의 노력을 높게 평가했다.

이어 "올해 임단협 성과는 회사의 미래를 함께 고민한 성과라는 점에서 새로운 노사 교섭의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라며 "이를 발판으로 노사가 진정성을 갖고 신뢰를 돈독히 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정묵 노조위원장은 "노사가 진솔하고 꾸밈없이 협상에 임했고, 진정성을 갖고 소통에 나선 결과 단기간 내에 완벽한 결과를 낼 수 있었다"며 "이번 타결을 전환점으로 삼아 노사가 따뜻한 회사, 인간미 넘치는 회사를 만들어가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12일 오전 종로구 서린동 SK이노베이션 본사에서 진행된 2017년 임·단협 조인식 행사에서 김준 사장(오른쪽)과 이정묵 노조위원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연합뉴스]
12일 오전 종로구 서린동 SK이노베이션 본사에서 진행된 2017년 임·단협 조인식 행사에서 김준 사장(오른쪽)과 이정묵 노조위원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6: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