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글의 세계화…경주서 세계 한글작가대회 막 올라

대회 포스터 [경주시 제공=연합뉴스]
대회 포스터 [경주시 제공=연합뉴스]

(경주=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제3회 세계 한글작가대회가 12일 경북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막이 올랐다.

국제 펜(PEN) 한국본부 주최로 나흘간 열리는 대회에는 17개 나라 작가와 전문가가 '세계화 시대 한글문학 평화를 꿈꾸다'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교류와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45년간 한국어를 연구한 독일 본 대학 알브레히트 후베 명예교수, 한국문학 전문가인 일본 와세다대 오무라 마스오 명예교수, 고은·신경림·유안진 시인 등이 강연과 주제발표로 한글과 한글문학 세계화 전략과 나아갈 방향을 모색한다.

안수만 토마르(인도), 오스타노바 폴리나(우즈베키스탄), 서정희 시인, 방민호 서울대 교수 등도 한글문학을 통한 평화 지향과 소통, 화해, 협력 방안을 제시한다.

'한글문학 세계화의 새로운 꿈과 길'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도 있다.

이날 오후 열린 개회식에서는 고은 시인이 한글과 세종대왕을 테마로 쓴 '아! 세종' 축시를 낭송했고 천 년전 신라 음색을 되살린 현악기 신라금과 신라 시대 군악대를 재현한 신라고취 공연이 펼쳐졌다.

국제 펜 한국본부 손해일 이사장은 "이번 대회가 한글문학이 세계적으로 도약하고 지구촌에 만연한 갈등과 미움을 녹이는 용광로 역할을 해 인류 평화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환영사에서 "한글작가대회가 국내외 문인이 교류를 넓히고 한글문학 현재와 미래를 논의하는 담론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4일에는 경주 예술의전당에서 명창 안숙선, 성악가 석상근, 가수 김원중이 출연해 참가자, 시민과 함께 즐기는 한글문학축제가 열린다.

시민과 학생은 13∼14일 대회장에서 등록만 하면 행사를 참관할 수 있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5: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