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신비 인하 첨병 알뜰폰의 미래는?'…15일 국회서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알뜰폰의 향후 전망과 지원 대책을 살펴보는 토론회가 15일 오후 2시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신경민 의원과 녹색소비자연대가 마련한 이 토론회에는 알뜰폰업계뿐 아니라 정부, 학계, 시민단체 등 각계 전문가들이 참가한다.

발제를 맡은 신민수 한양대 교수가 '알뜰폰의 가계통신비 인하 효과와 지원정책 방안'을 주제로 발표하고, 토론자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송재성 통신경쟁정책과장, 방송통신위원회 김재철 통신시장조사과장,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 황성욱 부회장, 경실련 윤철한 국장 등이 나선다.

녹소연의 알뜰폰 인식 조사 결과도 공개된다. 녹소연에 따르면 응답자의 89%가 '알뜰폰을 계속 이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신경민 의원은 "알뜰폰이 출범한 지 만 5년이 지났고, 통신비 인하 효과가 있다는 점이 확인됐음에도 정책이 땜질식으로 이뤄진 측면이 있다"며 "알뜰폰이 제대로 통신비 인하 효과를 내려면 장기적이고 일관된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통신비 인하 첨병 알뜰폰의 미래는?'…15일 국회서 토론회 - 1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