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왕근 공군총장 첫 지휘비행…"즉각 응징태세 유지해야"

이왕근 공군총장이 KF-16 전투기 앞에서 임무조종사와 대화를 하는 모습[공군 제공]
이왕근 공군총장이 KF-16 전투기 앞에서 임무조종사와 대화를 하는 모습[공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이왕근 공군참모총장은 12일 취임 후 첫 지휘비행을 하고 공중작전태세를 점검했다고 공군이 밝혔다.

이 총장은 이날 서북지역 영공방위의 핵심기지인 제20전투비행단을 방문해 국지도발 대응태세를 점검하기 위해 KF-16 전투기에 탑승했다.

적의 서북도서 도발을 가정한 상황부여에 따라 우리 조종사들은 2기 편대로 즉각 출격해 적기를 요격해 공중우세를 확보했다. 이후 적의 도발 원점에 정밀유도폭탄 '스파이스(SPICE)-2000' 정밀유도폭탄과 합동정밀직격탄(JDAM)을 가상 투하하는 과정을 이 총장이 공중에서 직접 점검했다.

비행을 마친 이 총장은 작전요원들에게 "언제 어디서든 적이 도발하면 즉각 응징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엄중한 현 상황 하에서 비상 대기 전력을 비롯한 모든 전력은 최상의 전투준비 태세를 유지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임무 조종사들에게 "투철한 사명감과 책임감을 갖고 '싸우면 반드시 이긴다'라는 필승의 신념으로 대한민국 영공방위에 혼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