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NS돋보기] 아이만 내리고 엄마 태운 채 달린 버스…"해도 너무해"

서울 240번 버스
서울 240번 버스['KD버스 매니아의 블로그'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서울의 한 시내버스 기사가 정류장에서 어린아이만 내리고 엄마는 하차하지 못했는데도 그냥 달렸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인터넷 댓글 창에는 "상식에 어긋나는 황당한 행동"이라는 성토가 잇따랐다.

서울시는 11일 저녁 운행했던 240번 버스와 관련해 이런 항의 민원이 접수돼 진상 조사를 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민원에 따르면 당시 버스 기사는 "아이만 내렸다"며 정차를 요구하는 모친의 요청을 무시한 채 다음 정류장까지 그대로 달렸다.

기사는 서울시 조사에서 "출발 10초 뒤에야 아이만 내린 상황을 인지했다"며 당시 정황상 비상 정차가 어려웠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의 사용자 'mebu****'는 "엄마와 떨어진 아이는 얼마나 무서웠을 것이며 자녀를 잃어버릴 위기에 처한 모친은 얼마나 속이 탔겠느냐"며 "이런 심정을 전혀 이해 못 한 버스 기사는 운전 자격이 없다"고 성토했다.

'covi****'는 "기사가 사과는 안 하고 아이만 내린 상황을 몰랐다고 주장한다는데 어이가 없다. 당시 아이 모친과 승객이 정차를 요구했다는 증언이 있는 만큼 철저히 조사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털 다음의 '홍'은 "버스 정차 규정보다도 사람이 먼저다. 기사를 마땅히 처벌할 법적 근거가 없다는 얘기에 화가 난다"고 지적했다.

'이성규'는 "고속도로 운행 상황이 아닌 만큼 급히 세우지 못할 이유가 없다. 2차선 버스 차선에서 인도 쪽으로 가 정차해도 손가락질 받을 일도 아닌데 기사가 잘못 판단한 것 같다"고 평했다.

사건 진상을 차분하게 살펴봐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네이버의 'last****'는 "민원의 내용과 기사 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만큼 주행 당시의 CCTV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이 옳다"고 제안했다.

다음의 'kim4'는 "버스가 이미 2차선에 진입한 상황에서 갑자기 차선을 바꿔 비상 정차를 하려다 추가 사고가 날 우려가 있다. 기사의 입장도 난감했을 수 있다"는 견해를 내놨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5: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