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대북압박 증대시킬 다양한 외교조치 검토중"

독자제재 질문에 "지금은 안보리 결의 철저 이행이 중요"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는 "북한이 도발을 지속하는 한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을 증대시킬 수 있는 다양한 외교적 조치에 대해서도 검토중에 있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에 이어 정부 차원의 독자제재를 취할 것인지를 질문받자 "지금은 이번 결의를 포함한 제반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들이 철저히 이행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번 안보리 결의의 효과에 대해 "북한의 핵과 탄도 미사일 관련 활동의 자금줄인 외화 획득 채널을 차단하고 북한 정권에 보다 큰 고통을 주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또 "최초로 북한에 대한 유류(油類) 제품 제공을 제한했다"며 "(유류 관련 후속 제재의) 중요한 기초가 된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은 또 북한의 섬유 수출을 전면 차단하는 이번 안보리 결의가 개성공단 제품에도 적용되느냐는 질문에 "개성공단 재개 문제는 현시점에서 논의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며 "개성공단은 비핵화가 상당히 진척된 이후에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5: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