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시=행정수도 명문화해야" 대전서 개헌 토론회

기본권 보장 강화·권력구조 개편 지방분권 구현 한목소리
"동성혼 개헌 안 돼" 소란 일기도…"국민 참여 제한적" 집회 열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회헌법개정특별위원회가 주관하는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가 12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시청사 3층 대강당에서 열렸다.

12일 대전시청사에서 열린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
12일 대전시청사에서 열린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

1987년 이후 30년 만에 이뤄지는 개헌을 성공적으로 달성하려면 국민의 생생한 목소리를 현장에서 직접 들을 필요가 있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자리다.

부산, 광주, 대구, 전주에 이어 다섯 번째로 열린 이 날 토론회에서는 바른정당 하태경 개헌특위 간사가 좌장을 맡았다.

이상민 의원과 토론회 주최 측인 권선택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도 함께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감기몸살 증세로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토론회는 개회사, 자치단체장 축사, 정세균 국회의장 영상 격려사, 이 의원 기조 발제, 지정토론 순으로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지역 내 최대 관심사 중 하나인 세종시 행정수도 헌법 명문화에 대해 대체로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육동일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서울이 수도라는 관습헌법에 따른 논란과 갈등을 끝내야 한다"며 "세종시가 행정수도라는 내용을 헌법에 담아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토균형발전을 이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현수 충남연구원장도 "이번 대선 과정에서 각 당 후보와 정치 지도자는 세종시를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만들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며 "세종시 행정수도에 대한 상당한 정치적 공감대가 있는 만큼 새 헌법에 우리나라 수도와 행정수도에 관한 사항을 명시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12일 대전시청 대강당 개헌 대토론회장 좌석이 일찌감치 가득 차 일부 시민이 로비에서 외부 모니터로 토론회를 지켜보고 있다.
12일 대전시청 대강당 개헌 대토론회장 좌석이 일찌감치 가득 차 일부 시민이 로비에서 외부 모니터로 토론회를 지켜보고 있다.

심경수·정주백 충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안성호 대전대 행정학과 교수, 윤석대 한남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이광진 대전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 최호택 배재대 행정학과 교수 등은 기본권 강화·권력구조 개편·지방분권 구현을 위한 개헌 필요성을 역설했다.

650석 규모의 시청 대강당에는 일찌감치 많은 시민이 찾았다. 대전시는 시작 1시간 전부터 좌석을 선착순으로 배분했다.

안에 들어가지 못한 일부 시민은 로비에 마련한 간이 의자에 앉아 모니터로 토론 장면을 지켜보기도 했다.

개회하자마자 일부 청중이 "동성혼 개헌이 웬말이냐", "국민에 사과부터 먼저 하라"고 목소리를 높이는 등 소란이 일기도 했다.

"개헌 국민대토론회에 국민 참여 더 보장해야"
"개헌 국민대토론회에 국민 참여 더 보장해야"

앞서 대전시청 앞에서는 '국민주도 헌법개정 전국 네트워크'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가 기자회견을 열어 "개헌 과정에서 국민 참여를 제한해 주권자를 들러리로 만들고 있다"고 성토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5: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