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주지진 1년…학부모·환경단체 "지진·원전 재난 철저히 대비"

[경주환경운동연합 제공=연합뉴스]
[경주환경운동연합 제공=연합뉴스]

(경주=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영남권 학부모 행동과 탈핵경주시민 공동행동 회원들은 12일 "정부는 월성원전 가동을 즉각 중단하고 지진과 원전 재난에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경주지진 발생 1년인 이날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공포 외에는 설명할 수 없는 9월 12일이 다시 왔다. 여전히 많은 시민이 생존 배낭을 곁에 두고 생활하고 있지만 국가 행정은 너무 빨리 지진을 잊었고 학술적 평가만 난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경주시도 시민을 위한 방재대책을 수립할 것처럼 목소리를 높였으나 나아진 것이 없다.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은 전국에서 가장 협소한 평균 25km를 그대로 유지하고 방사선 보호장구는 지진 발생 전과 같이 월성원전 반경 16km 안 주민에게 지급할 물량만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방재훈련은 여전히 형식적이고 방재 담당 부서 인력과 예산도 그대로여서 말뿐인 대책만 난무할 뿐 시민 안전을 위한 대책은 찾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회원들은 "큰 규모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을 정부가 인정하면서도 월성원전은 아무 일 없다는 듯 계속 가동하고 있다"며 "정부가 9·12 지진 이후 2019년 말까지 월성원전 주변 단층 정밀조사를 하기로 했으면 최소한 그때까지 가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지진 발생 후 계속된 여진으로 오래된 학교 교실 천장에서 1급 발암물질인 석면 가루가 떨어지고 있는 데도 관계기관 대책은 전무하다"며 "경주 모든 학교에 석면 자재를 하루빨리 비석면 자재로 교체하고 모든 신축 건물에 내진 설계를 의무화하고 건축비용을 지원하는 조례를 제정하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는 부산·울산·경주시와 경남 학부모 단체와 경주 환경단체 회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