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에 전술핵 배치(?)…대만 총통부 "들어본적 없다" 부인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미국이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론과 함께 대만에도 전술핵무기 배치 검토를 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만 정부가 펄쩍 뛰며 거부의 뜻을 밝혔다.

12일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대만 총통부는 전날 미국이 대중국 압박 조치의 일환으로 대만에도 전술핵 배치를 고려하고 있다는 한국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 전혀 근거없는 주장이라고 부인했다.

황중옌(黃重諺) 총통부 대변인은 "무책임한 주장"이라며 "대만 정부는 이런 주장을 들어본 적도 없고 어떤 관련 계획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 일각에서는 중국이 대북제재 압박을 강화하지 않을 경우 한국과 일본의 독자적 핵무기 개발을 막지 않겠다고 통보했고 대만의 전술핵 배치도 고려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한 황 대변인의 반응처럼 대만 정부가 미국의 전술핵 반입을 수용할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관측된다.

대만의 핵무기 무장은 중국이 대만에 그어놓은 '레드라인'중 하나로 중국의 반발을 사는 것을 넘어 무력침공으로 이어질 수 있는 사안임을 양안 모두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만 국방부도 지난달말 입법원에 제출한 국방백서에서 중국이 대만 공격에 나설 조건으로 대만이 핵무기를 보유하거나 외세의 개입 또는 외국군 병력이 대만에 주둔하는 경우라고 지적했다. 지난 6월 미국 국방부의 연례보고서도 대만 국방부와 유사한 분석을 했다.

미국이 대만에 전술핵을 배치한다면 핵확산금지조약(NPT)을 위반하게 된다. 미군이 대만에서 전술핵을 운용하더라도 이 역시 중국이 대만을 공격할 수 있는 조건에 해당한다.

대만 왕보(旺報)도 이날 논평을 통해 "미국의 대만 전술핵 배치는 쉽지 않은 문제"라며 "설사 미국이 의지를 갖고 있다하더라도 대만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만은 장제스(蔣介石) 총통 시절인 1960년대 중국에 맞서기 위해 핵무기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한 적이 있다. 그러나 1988년 미국의 도피한 대만 핵물리학자 장셴이(張憲義)가 핵 개발 관련 문서와 자료를 미국에 넘겨주면서 대만의 핵무기 개발은 중단됐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대만 총통부[EPA=연합뉴스]
대만 총통부[EPA=연합뉴스]

lovestaiw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4: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