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택, 지역 특성에 맞게 가로수 수종 다양화한다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경기도 평택 시내 가로수의 70%가 왕벚나무, 은행나무, 느티나무 등 낙엽활엽수로 수종 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평택시가 의뢰한 가로수 기본계획수립 용역 최종보고서에 따르면 시내 주요도로변 가로수 6만2천640그루 가운데 왕벚나무 1만8천476그루(29.5%), 은행나무 1만5천949그루(25.5%), 느티나무 9천648그루(15.4%) 등 3개 수종이 4만4천73그루(70.4%)를 차지했다.

이밖에 이팝나무 10%, 중국단풍 6.7%, 메타세쿼이아 3.7%, 회화나무·양버즘나무 각 2% 등이다.

시는 이 용역조사 결과에 따라 평택·당진항의 배후도시 주거지역에는 녹음수를, 상업지역에는 경관 수종인 복자기나무, 이팝나무, 산딸나무, 자귀나무, 회화나무 등을 심기로 했다.

해안가에는 내염성이 강한 단풍나무, 팥배나무, 벚나무, 느티나무, 모감주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평택·송탄권 도심지역에는 녹음과 경관을 위해 메타세쿼이아, 느티나무, 이팝나무, 산딸나무, 단풍나무, 은행나무, 회화나무, 대왕참나무, 벚나무 등을 심기로 했다.

산업단지 주변에는 환경정화 및 내공해성 수종인 칠엽수, 은행나무, 튤립나무, 중국단풍나무 등을 심는 등 생활권 별로 수종을 달리 적용하기로 했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지역 특성에 맞게 가로수를 조성,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면서 미세먼지도 막는 효과를 거두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타세콰이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메타세콰이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jong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