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람이 먼저다'…경남도, 보행안전구역 사업 추진

5년간 170억 투입, 보도 신설·안전시설 추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사람이 먼저다'라는 슬로건 아래 기존 자동차 중심의 도로를 보행자 중심으로 전환하는 보행안전구역 사업을 추진한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북면 '안전 보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북면 '안전 보도'[경남도 제공=연합뉴스]

도는 '국민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안심사회 실현'이라는 새 정부 국정철학을 도정에 반영하기위해 경남 보행안전구역(G-walking safety zone) 사업을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도는 내년부터 이 사업에 5년간 170억원을 투입한다.

기존 소방교부세 등으로 소규모로 진행했던 생활권 이면도로를 안전하게 정비하고 지방도로변 마을 보행환경 조성 등이 주요 사업이다.

세부적으로는 5년간 모두 60억원을 투입해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한다.

보도와 차도 구분이 없는 도로에 보도를 신설하고, 터널·교량 등으로 단절된 보행로를 연결한다.

주택·상업 밀집지역에서 과속으로 달리는 차량 때문에 도민 안전을 위협받았던 생활권 이면도로에 5년간 20억원을 투입해 고원식 횡단보도(횡단보도를 도로보다 높게 설계하는 방식)와 속도 저감시설, 속도규제 안전표지판 등 안전시설을 추가 설치한다.

노인·어린이·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보호구역 지정도 확대한다.

이 사업에는 5년간 40억원을 투입한다.

노인 인구가 많은 농어촌마을 중심을 통과하는 도로 중 인도가 없어 교통사고 위험이 큰 지역에는 마을주민보호구역 사업을 새로 시행한다.

5년간 도비 50억원을 들여 인도를 설치하고 과속단속 카메라를 신설하는 등 안전시설물을 확충할 계획이다.

도는 시·군에서 보행안전구역 사업 대상을 점검한 결과 120곳에 걸쳐 43.2㎞ 정도가 해당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하승철 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도로분야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은 신규 사업 투자도 중요하지만, 도로 품질 향상과 도민 생명을 적극 보호하는 방향으로 추진해 SOC사업을 질적으로 고도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3: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