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세월드컵 조직위 해산…잔여재산 '제2 NFC' 건립 건의

59억원 흑자 남긴 성공 대회…청산인에 곽영진 부위원장
2017피파20세월드컵조직위원가 12일 해산 총회를 열고 있다.
2017피파20세월드컵조직위원가 12일 해산 총회를 열고 있다.[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치러낸 2017피파20세월드컵조직위원회가 공식 해산했다.

2017피파20세월드컵조직위는 12일 서울 중구 태평로1가 코리아나호텔 2층 다이아몬드홀에서 해산 총회를 열었다.

총회에는 조직위원장을 맡았던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과 곽영진 상근부위원장, 차범근 부위원장 등 집행부가 참석해 U-20 월드컵 대회 결과와 예산 결산을 보고받은 뒤 남은 재산을 처리할 청산단을 꾸렸다.

청산인에는 곽영진 조직위 상근부위원장을 선임했다.

청산단은 남은 재산을 어떤 방식으로 처리할지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게 된다.

조직위는 입장권 판매와 마케팅 등으로 총 249억원의 수입을 올려 190억원을 지출, 59억원 규모의 수익을 남겼다.

이에 따라 조직위는 남은 재산을 경기도 파주에 이은 제2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를 건립에 활용하자는 데 의견을 모으고 이를 문화체육관광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현재 파주 NFC는 각급 대표팀 수용에 한계가 있어 제2의 NFC 건립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축구협회는 문체부가 제2의 NFC 건립을 승인하면 협회 출연금을 더해 제2의 NFC 건립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2017피파20세월드컵조직위 총회 참석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했다.
2017피파20세월드컵조직위 총회 참석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했다.[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3: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