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유엔 대북제재 결의 당초보다 후퇴…美, 중러에 양보"

송고시간2017-09-12 12:47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언론은 1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과 관련, 미국 주도의 초강경 원안에 있던 조치가 일부 제외돼 당초보다 후퇴했다며 일치된 의견을 내기 위해 미국이 중국과 러시아에 양보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교도통신은 이날 결의안 채택에 대해 "미일이 목표로 한 전면적인 대북 원유 금수 방안보다는 후퇴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안보리 결의로는 처음으로 유류가 유엔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통신은 원안에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지만, 이 역시 보류됐다고 전했다.

NHK는 "주목을 받았던 전면적인 대북 원유 금수 방안 등은 제외되긴 했지만, 북한 외화벌이 노동자에 대한 신규 취업허가 금지 등이 포함돼 제재 대상은 확대됐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미국이 결의 채택을 서두르기 위해 제재에 신중한 중국과 러시아에 양보한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북한의 반응이 초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지통신은 북핵 실험 이후 이례적으로 짧은 기간에 이번 결의안이 채택됐다면서도 원유와 관련, "현재 상태의 수출량은 유지되는 형태여서 실질적 타격이 될지는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미국은 당초 원안에 전면적인 원유 금수 방안 등을 포함했지만, 안보리가 일치해 대북 메시지를 내는 것을 우선시하기로 하고 중국과 러시아에 양보했다"고 분석했다.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유류공급 30% 차단·섬유수출 금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유류공급 30% 차단·섬유수출 금지

(유엔본부<뉴욕> EPA=연합뉴스) 안보리 전체회의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앞줄 가운데) 등이 대북 결의안에 표결하는 모습.
bulls@yna.co.kr

[그래픽]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주요 내용
[그래픽]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주요 내용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