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명수, '코드인사' 질문에 "文대통령과 아무 관계없다"

송고시간2017-09-12 11:31

"조국 민정수석과 일면식도 없어…지명통보 연락만 받아"

"현시기 대법원장 시대적 과제는 사법부 독립의지"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는 12일 자신을 지명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김 후보자 지명을 놓고 코드 인사라는 지적이 있는데, 문 대통령과 김 후보자 간에 무슨 관계가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답변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답변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2017.9.12
hihong@yna.co.kr

김 후보자는 인사 검증을 담당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조 수석의) 명성을 알고 있다"면서도 "지명 통보를 위해 연락받은 것 외에는 일절 면식이 없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또 김형연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알고 있다고 답하면서도 김 비서관이 추천 과정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번 대법원장의 시대적 과제에 대해 "모든 외부 권력이나 영향으로부터 사법부를 굳건히 지키려는 독립 의지가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