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8·2대책에도…' 전금융권 8월 가계대출 8.8조원↑(종합)

주택대출 조였더니…은행 신용대출 사상 최대폭 증가
금융당국 "신용대출 등으로 풍선효과 우려…추가 현장점검"
[그래픽] 8월 은행 가계대출 6.5조↑…신용대출 사상 최대폭 증가
[그래픽] 8월 은행 가계대출 6.5조↑…신용대출 사상 최대폭 증가

(서울=연합뉴스) 이 율 노재현 기자 = 8·2 부동산대책에도 전금융권의 지난달 가계대출이 8조8천억원이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증가세가 둔화했지만 한국카카오은행(약칭 '카카오뱅크')의 등장에 풍선효과 등으로 신용대출을 포함한 비(非)주택담보대출이 사상 최대 폭으로 늘었다.

주택대출 막히니 신용대출 급증
주택대출 막히니 신용대출 급증[연합뉴스 자료사진]

금융위원회가 12일 내놓은 '2017년 8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금융권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8조8천억원으로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월평균 증가액 7조3천억원을 넘어섰다.

8·2 부동산대책에 따라 서울과 과천, 세종시에서 집을 살 때 대출을 받기가 한층 어려워졌지만, 가계대출 증가세는 크게 둔화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다만, 가계대출 증가세는 지난해 같은 달(14조3천억 원)이나 전달인 7월(9조5천억원)에 비해서는 둔화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8월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44조2천억원(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으로 한 달 사이 6조5천억원 늘었다.

증가액은 7월(6조7천억원)보다 2천억원 줄었지만, 올해 들어 월간 기준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눈에 띄게 둔화했다.

8월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57조7천억원으로 7월 말보다 3조1천억원 늘었다.

증가 규모가 7월(4조8천억원)보다 1조7천억원 축소됐고 작년 8월(6조1천억원)과 비교하면 거의 절반 수준이다.

신규입주물량 증가에 따른 중도금 대출 만기 상환 등으로 집단대출이 7월 2조4천억원에서 8월 1조1천억원으로 1조3천억원 감소한 영향이라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기타대출' 잔액은 7월 말 185조7천억원으로 한 달 사이 3조4천억원 늘었다.

증가액이 7월(1조9천억원)보다 크게 늘면서 한은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8년 1월 이후 최대치로 집계됐다.

종전에는 작년 11월 2조7천억원이 가장 많았다. 이중 신용대출 증가액은 3조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전달 증가액(1조1천억원)에 비해 증가세가 크게 확대됐다.

기타대출은 마이너스통장 등 신용대출과 상업용부동산담보대출, 예·적금담보대출, 주식담보대출 등으로 구성된다.

[한국은행 보도자료 캡처]
[한국은행 보도자료 캡처]

한국은행은 "기타대출은 휴가철 자금수요 증가, 일부 은행의 금리우대상품 출시, 일부 인터넷전문은행의 영업개시 등의 영향으로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용대출 증가에는 국내 두 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은행의 영향이 컸다.

카카오은행은 지난 7월 27일 영업을 시작한 뒤 한 달 동안 여신액(대출 실행금액 기준)이 1조4천90억원을 기록했다.

여기에 KB국민은행이 경찰공무원을 상대로 저금리 신용대출(일명 '무궁화 대출')에 나선 특이요인도 있었다.

또 주택담보대출 심사가 강화되자 신용대출로 대출 수요가 이동한 '풍선효과'도 일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 보도자료 캡처]
[금융위 보도자료 캡처]

제2금융권의 지난달 가계대출은 2조3천억원 증가해 올해 들어 월평균 증가액(2조7천억원)을 밑돌았다.

농·수·신협과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은 주택담보대출(5천억원)을 중심으로 9천억원 늘었고, 저축은행은 신용대출(1천억원)을 중심으로 4천억원, 카드·캐피털사는 카드대출(3천억원) 중심으로 6천억원 확대됐다.

금융위는 하반기에 가계대출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고, 분양물량 증가로 인한 집단대출 확대, 신용대출 등으로의 풍선효과 등이 우려된다며, 가계대출에 대한 모니터링과 리스크관리를 강화하고 필요하면 추가 현장점검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8·2대책의 효과가 본격화되면 가계부채 증가세가 더욱 안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책의 효과와 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을 면밀히 분석해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의 일평균 주택담보대출 신청 건수는 8·2대책이 전국에서 본격 시행되기 전인 1∼22일 1천92건에서 본격 시행된 후인 23∼31일 464건으로 감소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2 15: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