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핵실험엔 침묵' 中매체들, 유엔 대북제재는 신속 보도

송고시간2017-09-12 11:50

"김정은 제재 명단서 빠지고 석유제품 차단조치 완화됐다"

CCTV, 새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보도.[CCTV]
CCTV, 새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보도.[CCTV]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1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유류공급을 제한하고,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새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중국 주요 매체들이 12일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했던 중국 매체들은 새로운 대북제재에 대해서는 핵심 내용에 대한 분석까지 곁들어 조명하는 등 이중적인 태도를 보였다.

특히 북한을 의식한 듯 이번 제재가 미국이 애초 제출한 초안보다는 많이 후퇴했다는 점을 부각하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북핵 문제 해결을 재차 강조했다.

관영 신화통신과 중앙(CC)TV 등 중국 관영매체들은 이날 새 결의안이 채택되자마자 긴급 속보를 전한 데 이어 결의안의 내용을 자세히 소개했다.

신화통신은 안보리가 만장일치로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통과시켰다며, 이번 제재에는 북한산 섬유제품을 수입을 전면 금지하고, 해외 북한 노동자 신규 고용과 대북 석유제품 수출을 제한하는 새로운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이번 조치로 북한의 전체 유류공급의 30%가 줄고, 전체 수출의 90%가 감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CCTV는 이날 아침 뉴스에서 새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소식을 비롯해 분석기사, 뉴욕 주재 기자 현장 연결 등 관련 뉴스를 4꼭지로 나눠 보도했다.

CCTV는 이번 결의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제재명단에서 빠지고, 유류공급 조항이 완화되는 등 미국이 제출한 초강경 초안보다는 상당 부분 후퇴했다고 평가했다.

CCTV는 "이번 결의에 섬유제품과 유류공급, 천연가스, 해외 노동자 관련 제재가 포함됐지만, 김정은을 제재명단에 포함하는 데 대해서는 의견이 일치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CCTV는 또 유엔 본부와 현장연결을 통해 류제이(劉結一) 유엔주재 중국대사의 안보리 회의 발언을 자세히 보도했다.

CCTV에 따르면 류 대사는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무시했고, 중국은 이에 반대한다"면서 "이번 결의가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이라는 중국의 한반도 문제 3대 견지를 구현했다"고 밝혔다.

류 대사는 이어 "군사적 수단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해서는 안 된다"면서 "군사 수단은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CCTV는 또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모니터링하는 감시팀을 안전조치국 산하에 구성했다고 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와 봉황망 등도 새 대북제재 결의가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전하면서 중국 외교부가 이번 결의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봉황망은 이번 결의가 만장일치로 통과됐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하며, 북핵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가 일치된 의견을 모았다고 강조했다.

관찰자망(觀察者網)은 미국이 중국과 러시아의 지지를 얻기 위해 원안보다 축소된 제재안을 제시했다며, 이로 인해 김정은의 자산 동결과 석유 공급 전면 금지 내용이 빠졌다고 전했다.

관찰자망은 이어 "이번 결의가 중국과 러시아의 찬성을 얻긴 했지만, 한국은 이번 결의에 대해 실망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핵실험엔 침묵' 中매체들, 유엔 대북제재는 신속 보도 - 2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