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패션계의 전설' 이브 생 로랑 박물관 10월 3일 개관

송고시간2017-09-12 10:39

스튜디오에서 작업 중인 이브 생 로랑의 생전 모습 [피에르 베르제-이브 생 로랑 재단 제공=연합뉴스]

스튜디오에서 작업 중인 이브 생 로랑의 생전 모습 [피에르 베르제-이브 생 로랑 재단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프랑스 패션계가 낳은 세계적 디자이너인 이브 생 로랑(1936~2008)을 기리는 박물관이 10월 3일 파리 16구에서 문을 연다.

이브 생 로랑은 크리스티앙 디오르 수석 디자이너로 패션계에 입문해 클래식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주목을 받았다. 특히 시대를 앞서가는 혁명적이고 독창적인 스타일을 구현한 천재 디자이너로 인정받아 20세기 패션계의 전설로 기억되고 있다.

프랑스관광청과 파리관광안내사무소에 따르면 이 박물관은 기존 이브 생 로랑 쿠튀르 하우스를 개조해 마련됐다. 이브 생 로랑의 작품을 보존하는 데 앞장서 온 피에르 베르제-이브 생 로랑 재단이 운영한다.

박물관은 이브 생 로랑이 1974년부터 2002년까지 창작활동을 장소다.

방문객은 과거 이브 생 로랑이 사용한 오트 쿠튀르 살롱과 스튜디오를 그대로 재현한 공간에서 그가 남긴 작품과 제작 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 또 유서 깊은 패션 브랜드인 이브 생로랑의 역사를 엿볼 수 있다.

이브 생 로랑 쿠튀르 하우스 [피에르 베르제-이브 생 로랑 재단 제공=연합뉴스]

이브 생 로랑 쿠튀르 하우스 [피에르 베르제-이브 생 로랑 재단 제공=연합뉴스]

dk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